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대북독자제재 누가 올랐나…'김정은 양팔' 최룡해·황병서 포함(종합)

김정은 남매 제외한 지도부 등 개인 36명…北노동당 등 35개 단체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정부가 2일 발표한 개인 36명, 단체 35곳의 독자 금융제재 대상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북한 최고 권력기관인 노동당과 '김정은의 양팔'로 불리는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포함됐다는 점이다.

우선 최룡해는 항일 빨치산 혁명 2세대의 대표주자로, 김정은의 최측근 인물 가운데 한 명이다.

지난해 말 숙청돼 '혁명화 과정'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 5월 36년 만에 열린 제7차 당 대회를 통해 사실상 '당내 2인자' 자리를 굳혔다.

지난달에만 3차례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시찰을 수행했으며, 최근에는 고(故)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을 조문하기 위해 쿠바를 방문하기도 했다.

북한군 서열 1위인 황병서는 지난 3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에 관련된 혐의로 미국 정부의 독자적인 대북제재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올해 들어서만 20차례 넘게 김정은의 시찰을 동행했고 김정은을 수행할 때마다 그림자처럼 따라붙어 최측근 중에서도 최측근으로 통한다.

김정은의 두터운 신임을 바탕으로 북한 정권의 '실질적 2인자'라는 평가를 받는 김원홍 국가안전보위상, 역시 김정은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박영식 인민무력상 등 북한 지도부가 망라돼 있다.

김정식·정승일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같은 대량살상무기(WMD) 및 군수물자 개발과 거래에 관여한 인물들도 명단에 올랐다.

앞서 우리 정부는 북한 핵실험 분야에서 '젊은 피'로 통하는 홍영칠·홍승무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도 지난 3월 독자 대북금융제재 대상 40명 가운데 포함한 바 있다.

그러나 관심을 끌었던 김정은 위원장과 여동생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이번 제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단체로는 북한 노동당과 국무위원회, 당 중앙군사위원회, 선전선동부, 인민무력성 등 북한의 WMD 개발, 선전선동과 관련한 핵심기구들이 들어갔다.

WMD 및 군수물자 생산 또는 거래에 관여한 강계트랙터공장과 대관유리공장, 아프리카 국가들에 동상을 팔아 핵 개발의 원천인 외화를 벌어들이는 만수대창작사 등이 포함된 점도 눈길을 끈다. 강계트랙터공장은 화학탄두를 포함한 북한 무기생산 기지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제재가 북한의 외화조달에 관여하는 단체와 개인에 대한 금융제재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 고려항공과 미림해운회사 등 항공·해운 기업과 금강은행, 대성신용개발은행 등 금융기관도 제재대상에서 피해갈 수 없었다.

같은 이유로 북한의 주요 수입원인 석탄 수출을 주도한 강봉무역과 원봉무역, 백설무역, 해외노동자 송출에 관여한 대외건설지도국 등도 명단에 등재됐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사용되는 물자 거래를 지원한 것으로 드러나 미국의 제재와 중국 당국의 수사를 받은 중국 단둥(丹東)의 훙샹(鴻祥)그룹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 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 본토 기업을 직접 제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샤오훙(馬曉紅) 총재 등 훙샹그룹 관계자 4명은 개인 제재 리스트에 올랐다.

김정은과 그 일가를 포함한 북한 특권층을 위한 진료시설인 봉화병원의 이름이 보이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