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서문시장 불 1층 복도서 불꽃 나고 1∼2분 만에 '확' 번졌다(종합)

국과수 화인 규명 위해 14ℓ 분량 연소 잔류물 수거해 전수조사

지난 1일 경찰 등이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감식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큰불로 점포 679곳이 탄 대구 서문시장 화재를 조사 중인 경찰은 발화 원인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중부경찰서장을 팀장으로 한 수사전담팀(50명)은 지난달 30일 서문시장 4지구 화재 발생 후 목격자 6∼7명 진술과 주변 200여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발화지점 분석과 원인 규명에 나섰다.

그 결과 발화지점이 4지구 건물 남서쪽 1층 복도인 사실을 밝혀냈다.

CCTV 화면에는 오전 2시 5∼6분께 미세한 불꽃이 보이고 2시 7분께 불이 확 번지는 모습이 나온다고 한다. 또 2시 8분께 화재경보기가 작동한 것을 확인했다.

사고 당일 4지구 옆 1지구에서 야간 경비를 한 최초 신고자 A씨도 경찰 조사에서 "경비 중 바깥을 살피다가 4지구 1층 내부에서 불이 시뻘겋게 타오르는 것을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며 "폭발음은 듣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나머지 목격자 모두 경찰 조사에서 A씨와 유사한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화지점을 확인함에 따라 원인 규명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일에 이어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대구소방본부, 전기·가스안전공사 등과 화재현장 2차 정밀감식을 벌였다. 추가 현장 감식 여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국과수는 14ℓ 분량 연소 잔류물, 전기배선 500여점 등을 수거해 전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CCTV 영상을 추가 분석해 불이 난 시각 4지구 건물에 드나든 인물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4지구 남서쪽 5개 점포(점포 간 통로 포함)를 발화지점으로 추정한다"며 "국과수 감정을 거쳐 정확한 발화지점 및 원인이 나오려면 2주 이상 걸릴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소방관들이 잔불을 끄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화재 피해 상인들이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는 "건물 밖 노점에서 불이 난 것을 경비원들이 목격했다"며 경찰 발표에 맞서고 있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7: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