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출소하면 현금 10억원에 맨션까지"…일 야쿠자 조직관리법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복역을 마치고 출소하면 현금 1억 엔(약 10억2천만 원)에 고급 맨션까지 준다"

엄격한 상명하복의 위계질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일본 야쿠자 세계의 베일에 가려져 있던 조직 유지법 일부가 법원 재판과정에서 드러났다.

"오뉴월 하루 햇볕이 어디냐"는 식의 엄격한 위계질서와 '의리' 못지않게 실리라는 '당근'이 조직유지에 큰 몫을 하고 있음이 밝혀진 셈이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기타규슈(北九州)시를 본거지로 하는 일본 폭력조직 구토카이(工藤會) 조직원이었던 와다 가즈히토(37)는 1일 후쿠오카(福岡) 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 증언에서 "출소후 구토카이에서 보수로 현금 1억 엔을 받은 조직원도 있다"고 증언했다.

구토카이가 기타규슈시에서 벌인 일련의 시민공격 사건과 관련, 복역 중인 와다는 수사 당국의 설득으로 구토카이에서 탈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으로 구토카이와 관계를 맺고 싶지 않다. 파괴하고 싶다"면서 수사에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증언에 따르면 살인 등의 범죄를 저지르고 복역한 조직원이 출소하면 조직이 보수로 현금 1억엔을 주고 조직 우두머리인 노무라 사토루(野村悟. 70) 총재가 맨션을 주기도 했다. 노무라 총재는 살인죄 등으로 기소된 상태다.

와다 증인은 재판장에게 "오랜 세월 구토카이에 몸담고 있었지만 무슨 일만 있으면 금세 '죽이라'거나 '불을 지르라'는 명령이 내려와 마음 편할 날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1998년 2월 기타규슈시에서 발생한 어업협동조합장(당시 70세) 사살 사건에 대해서도 증언했다. 증언에 따르면 사건 직전인 1월에 다른 조직원이 와다 증인에게 현재 구토카이 서열 2위인 다가미 후미오(60)로부터 "조합장을 죽이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와다는 "20년형은 받을 테니 하지 말라"고 말했으나 그는 "출소하면 출세할테니 하겠다"고 했다.

사건 후 이 조직원은 와다에게 손짓, 몸짓을 섞어가며 조합장 살해 상황을 설명했다고 한다. 와다 증인은 이미 고인이 된 당시 구토카이 총두목은 "노무라가 한게 아니란 말이냐"며 놀라워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구토카이는 일본 규슈(九州)에서 가장 큰 폭력조직이다. 후쿠오카현 경찰에 따르면 작년 12월 현재 현내의 조직원은 490명, 준조직원 등은 300명이다.

지난 7월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가 부산으로 잠입한 일본 야쿠자 조직 조직원에게서
지난 7월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가 부산으로 잠입한 일본 야쿠자 조직 조직원에게서압수한 권총과 실탄[연합뉴스=자료사진]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