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감사투어' 나선 트럼프…"미국 분열 오래가지 않을 것"

"모든 편견 규탄"…지지자들에게는 "역사의 부름에 응답" 감사 인사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대선 승리 후 대중 연설을 통한 첫 당선 인사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분열된 미국을 통합하는 데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1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 있는 US뱅크 아레나에 모인 지지자 수천 명 앞에서 "우리는 매우 분열된 나라지만 분열이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감사 투어' 행사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그는 "우리는 공통 기반(common ground)을 찾고 일을 제대로 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형태의 편견을 규탄하며, 배척하고 분리하는 언어를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역사의 부름에 이 주의 훌륭한 사람들이 응답했다"고 자신에게 승리를 안긴 오하이오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지자들이 경쟁 상대였던 힐러리 클린턴을 감옥에 보내라고 외치자 그는 "클린턴과 싸우면서 아주 재밌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승리의 밑거름이 된 오하이오를 시작으로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미시간 등 주요 경합주를 돌며 지지자들을 만나는 '감사 투어'에 나선다.

1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감사 투어' 행사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대선 기간 그는 거점 지역에서 '나홀로' 대규모 유세를 펼쳐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바람몰이' 전략으로 톡톡히 효과를 봤다. 감사 투어도 유세와 비슷한 형식으로 열린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신시내티 방문에 앞서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있는 에어컨 제조업체 캐리어에도 들렀다. 그는 자신이 캐리어 공장을 멕시코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철회하도록 설득해 1천 개의 일자리를 지켰다며 성과를 과시했다.

그는 "이제 기업들은 상응하는 대가 없이 미국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해외이전 기업에 '불이익'이 따를 것임을 경고했다.

한편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방송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많은 민주당원이 '오물 빼기'에 동참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의회에서 그의 정책에 협조하기를 기대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워싱턴 정가의 오물을 빼내겠다(drain the swamp)"며 정치 부패 척결에 힘쓰겠다고 공언해왔다.

1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있는 에어컨 제조업체 캐리어 공장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