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탄핵열차 다시 출발'…3野, 촛불민심 믿고 9일 결판

균열 가까스로 봉합…비박계로 공 넘기고 일주일간 여론전 집중
"촛불, 국회로 향할라" 민심 이반에 위기의식…야권 균열에 사과도
대통령 퇴진수용설 등 변수…"흔들림 없이 무조건 탄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주춤거렸던 야권의 탄핵열차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세 야당이 균열을 가까스로 봉합하고 '9일 탄핵안 의결'이라는 공동 목표를 설정하면서다.

이에 따라 야당은 신발 끈을 다시 동여매고 9일까지 여론전을 펴면서 탄핵추진 동력을 확보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탄핵안 발의 실패로 야권에 차가운 시선을 보냈던 '촛불민심'과도 다시 적극적으로 결합하면서 재차 분위기를 고조시키겠다는 것이 야권의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9일까지 대통령이 퇴진론에 대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변수가 많다는 지적도 있지만, 일단 야권은 "대통령이 퇴진선언을 하더라도 흔들림 없이 가겠다"면서 탄핵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이날 야3당 원내대표들은 '5일 탄핵안', '9일 탄핵안'을 조율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으며 불과 30분만에 9일 탄핵안을 채택해 발표했다.

전날만 해도 탄핵 시기를 두고 감정싸움을 벌이며 위태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은 이례적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원만한 합의를 이뤄냈다.

국민의당이 제안한 '5일안'에 대해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명시적으로 반대하는 것을 삼가고, 대신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먼저 나서서 "고집하지 않겠다"고 하는 등 서로 양보를 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동시에 이들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세력 역시 더는 좌고우면 하지 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할 것을 요구한다"며 공을 다시 비박계로 넘겼다.

야권 안팎에서는 이처럼 야권의 '탄핵연대'가 하루만에 공조를 회복한 데에는 지지자들의 성난 민심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전날 야권이 탄핵안 발의에 실패하자 일부 의원들은 "이제 촛불이 여의도를 향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많았다. 더 좌고우면하면 역풍을 감당할 수 없다는 우려도 나왔다.

'2일 표결'에 반대했던 박 비대위원장 등 국민의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야권 지지자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당의 뿌리인 호남에서 항의가 폭주했다는 후문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민심 이반의 심각성을 느낀 탓인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이유를 막론하고 야권 균열의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박병석 전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국민의당 중진 의원 8명도 이날 오전 조찬회동을 갖고서 공조 회복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박 전 부의장은 "탄핵에 찬성하는 모든 분의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 활발한 대화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각 당 지도부에 전달키로 했다"고 말했다.

야권은 탄핵 디데이(D-day)를 다시 설정한 만큼 3일 촛불집회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다시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처럼 다시 전열 재정비에 나서긴 했지만, 탄핵안 의결까지 남은 과정은 그리 순탄치는 않으리라는 우려도 나온다.

무엇보다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4월 퇴진론'을 당론으로 정한 상황에서 청와대가 여기에 어떤 입장을 보이느냐가 최대 변수가 될 수 있다.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마지막으로 탄핵이 가능한 본회의 직전인 다음주 6~7일쯤 대통령이 여당의 건의를 받아들여 내년 4월말 퇴진을 하겠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는 첩보가 방금 들어왔다"고 전했다.

대통령이 새누리당의 요구를 받아들인다면 새누리당 비박계의 이탈표는 급격히 줄어들 수밖에 없고, 야권은 또 부결이 뻔한 탄핵안을 밀어붙여야 하느냐는 딜레마에 봉착할 수 있다.

다만 야권은 다시는 공조에 균열을 일으키거나 좌고우면하지 않겠다며 의지를 다잡고 있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이 퇴진을 선언해도 탄핵안을 진행하겠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흔들림 없이 간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장정숙 원내대변인 역시 "탄핵이 가결되는 것이 목표고, 야3당의 공조 외에는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