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與비주류, 여야 협상 결렬시 탄핵 참여 놓고 '균열' 조짐

"퇴진 시점 언급 있으면 불참" vs "여야 합의 안되면 참여"
유승민 "탄핵 참여 의원수, 가결에 충분할지 장담 못해"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조기 퇴진 로드맵'을 놓고 여야 정치권이 치열한 수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탄핵소추안 처리의 '캐스팅보트'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 내에서도 균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내년 4월 퇴진·6월 조기 대선' 당론이 정해졌지만 야당이 여야 협상을 거부하고 있어 다음주 9일 전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표결에 참여할지 여부를 놓고 의견이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박 대통령이 어떤 식으로든 퇴진 입장을 밝힌 뒤에도 야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는다면 표결 참여를 거부하겠다는 비주류측 의원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탄핵안 상정후 부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비주류측 유승민 의원은 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혀도 여야 협상이 안되면 탄핵 표결에 들어가느냐에 대해서는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 내부의 의견이 갈린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그럴 경우 비주류측 의원들의 개별적인 판단에 맡기는 것이냐'는 질문에 "가장 애매한 부분"이라며 "그 점에 대해 의원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특히 "만약 탄핵안 표결이 진행되면 참여하겠다는 의원들이 있겠지만 그럴 경우 그 숫자가 가결에 충분하냐 하는 것은 지금 자신있게 답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주류 내부에서도 야당이 협상을 거부하고 탄핵안 상정을 강행할 경우 표결에 불참하겠다는 의원이 나오면서 가결 정족수(200명)를 위한 새누리당의 최소 의석인 28명을 확보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날 비상시국위 대표·실무자 연석회의에서는 박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조기 퇴진 입장을 밝히고 국회의 뜻에 따르겠다고 한 상황에서 야당이 협상을 거부하는 데 대한 비판이 이어졌으며, 야당의 일방적 표결 강행에 따라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비상시국위는 이날 회의에서 합의된 결론을 내지 않은 채 일단 야당에 협상을 촉구하는 동시에 박 대통령에 대해서도 퇴진 시점을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비주류측이 사실상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만큼 그 부담도 엄청날 것"이라면서 "협상을 거부하는 야당에 대한 불만도 크지만 촛불민심을 감안해야 한다는 생각도 크다"고 말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