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원전사고 5년 지나도…日도쿄 하천 하구 세슘 수치 안심못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5년 반이 지났지만 일본 수도 도쿄(東京) 하천의 방사성 물질 오염이 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도쿄신문의 자체 조사 결과를 보면 도쿄만으로 향하는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 농도를 측정한 결과 대부분이 1㎏당 100㏃(베크렐) 넘게 나타났다. 일본에서 토양의 세슘 기준은 따로 없다. 다만 원전에서 사용했던 콘크리트나 금속의 재이용 가능한 함량 기준은 1㎏당 100㏃(베크렐) 이하다.

도쿄신문은 간토(關東)학원대학 가마다 모토유키(鎌田素之) 교수팀과 함께 쓰루미가와(鶴見川), 다마가와(多摩川), 스미다가와(隅田川), 아라가와(荒川), 규에도가와(舊江戶川), 하나미가와(花見川) 등 6개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양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하나미가와는 1㎏당 452~789㏃(베크렐) 검출돼 가장 농도가 높았다. 세슘 농도는 하천 바닥의 표면이 가장 높았고 퇴적층의 아래쪽인 지하로 들어갈수록 낮아졌다. 원전사고가 났던 후쿠시마에서 가까운 상류에서 세슘이 하천을 타고 내려왔음을 알 수 있다.

이외에 하라가와는 1㎏당 120~282㏃(베크렐), 규에도가와는 200㏃(베크렐) 안팎, 다마가와는 100㏃(베크렐)를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스미다가와의 세슘 농도는 200㏃(베크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신문은 다만 일본 수산청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은 높은 수준의 세슘 농도에도 불구하고 어패류에서는 문제가 될 만큼의 세슘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수산청이 올해 도쿄만에서 잡힌 81마리의 어패류를 살펴본 결과 세슘이 검출된 것은 6마리뿐이었고, 이들 역시 농도가 1㎏당 1㏃(베크렐) 미만이었다. 일본은 식품 속 세슘 기준으로 1㎏당 100㏃(베크렐) 이하를 제시하고 있다.

도쿄 도심과 그 사이를 흐르는 하천[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도심과 그 사이를 흐르는 하천[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3: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