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美검사장 "미국 검찰은 '한 사람' 위해 일하지 않아"

대검 '과학수사 학술대회' 참석한 레이시 LA카운티 검사장

방한한 재키 레이시 LA 검사장
방한한 재키 레이시 LA 검사장 방한한 재키 레이시 LA 검사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LA 카운티 검찰청의 재키 레이시 검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에서 열린 '2016 과학수사 국제학술대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6.12.2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저를 뽑아준 사람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야 하기에 그런 데서 오는 이해 충돌이 있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검찰청을 이끄는 재키 레이시(Jackie Lacey·59) 검사장은 검사장을 시민 투표로 뽑는 미국의 '검사장 직선제'를 두고 "국민으로부터 선출돼 책임을 위임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검사를 임명하는 한국과의 비교를 부탁하자 "(미국 검찰은) 모든 국민을 위해 일하지 한 사람을 위해 하지 않는다"고 했다.

대검찰청 과학수사부(부장 김영대 검사장)가 주최한 '2016 과학수사 국제학술대회' 참석차 방한한 레이시 검사장은 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현재 한국의 상황을 뉴스를 보고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레이시 검사장은 LA 카운티 검찰청 역사상 최초로 선출된 여성이자 흑인 검사장이다. 2012년 3월 취임해 올해 재선에 성공했다. 그가 이끄는 LA 카운티 검찰청은 검사 1천명이 근무하는 미국 최대 규모 검찰청이다. 관할 인구가 1천만명에 달하며 한국인도 22만명이나 된다.

레이시 검사장은 현재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수사 상황에 대해 "자세한 것은 알지 못한다"면서도 "미국에서도 대통령 수사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이 받는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의 증거로 꼽히는 태블릿PC는 미국의 경우 출처가 분명해야 증거능력이 인정될 거라고 관측했다.

그는 이날 학술대회의 주제인 '디지털 증거'에 대해 "디지털 증거는 범죄자의 자백보다 훨씬 강력하다"며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등으로 진술 증거를 뒤집고 살인 사건 용의자를 가려낸 실제 사건을 예로 들었다.

또 "많은 디지털 회사들이 개인정보를 이용해 우리에게 무엇인가를 판매하고 소비 습관을 살핀다"며 "그들은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거나 범죄자를 잡으려는 검찰의 노력을 반드시, 또 기꺼이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원인 레이시 검사장은 공화당인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들어서는 데 대해 "검찰청은 정치 중립 기관"이라면서도 예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조심히 관찰하고 있다고 답했다. 처음 방한한 그는 자신이 한국에 오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며 "꿈이 이뤄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3: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