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저온서 섬유에 금속 입혀 '전기 흐르는' 전자섬유 개발

이한보람 인천대-이태윤 연세대 교수팀…네이처지 자매지 게재

(인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이한보람 인천대 신소재공학과 교수와 이태윤 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저온에서 섬유에 염료 대신 금속물질을 입혀 전기가 흐르는 전자섬유를 개발했다.

이한보람(사진 왼쪽) 인천대 교수와 이태윤(사진 오른)연세대 교수
이한보람(사진 왼쪽) 인천대 교수와 이태윤(사진 오른)연세대 교수

두 교수의 '저온 원자층 증착 공정을 이용한 전도성 유연 전자섬유 개발' 논문은 세계적 저명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 'NPG Asia Materials'의 온라인 최근 판에 게재됐다.

이들 교수는 얇고 균일한 박막을 만들어 주로 반도체 제조 공정에 사용되는 '원자층 증착법'을 섬유에 적용해 전자섬유를 개발했다.

특히 이 공정은 통상 섭씨 300도 이상의 높은 온도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섬유 등 열에 약한 물질에 적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두 교수는 섭씨 80도의 저온에서 섬유에 백금(Pt) 박막을 입히는 기술을 찾아냈다.

이 기술로 염료 대신 백금이나 루테늄(Ru) 등 금속물질을 섬유에 입혀 전기가 흐르는 전자섬유를 만들었다.

이 섬유는 파리 한 마리(30mg)의 무게도 감지할 정도로 민감도가 뛰어나고 전기저항이 금속과 같은 수준이어서 다양한 용도의 섬유 개발에 실마리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례로 이 섬유는 앉아 있는 사람의 체형과 무게를 식별할 수 있어 차량 시트로 쓰면 어른 또는 어린이가 탔는지, 남성 또는 여성이 탔는지를 외부에서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한보람 교수는 2일 "저온에서 금속 원자층 증착 공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 공정은 반도체 공정뿐 아니라 섬유, 전자소자, 웨어러블 소자 등 저온 공정이 필요한 분야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hang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3: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