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강제 노출되는 가상·간접광고 규제 강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방송 프로그램에서 시청자에게 강제로 노출되는 가상·간접광고에 대해서는 다른 방송광고보다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황준호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연구위원은 2일 서울 방송회관에서 KISDI 주최로 열린 전문가 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의 '매체별 및 매체공통 광고규제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개선 방안에 따르면 방송광고를 '시청 중 회피 불가능성'에 따라 '프로그램내 광고'와 '프로그램외 광고'로 이원화해 프로그램내 광고에 대해서는 내용, 품목, 횟수, 시간 등 규제를 상대적으로 높게 적용해야 한다.

프로그램내 광고는 시청자가 광고를 안 보려면 해당 프로 시청 자체를 중단해야 하는 현행 가상광고와 간접광고가 해당되며, 프로그램외 광고에는 현행 프로그램광고, 토막광고, 중간광고, 시보광고, 자막광고 등이 있다.

채널을 변경할 때 순간적으로 노출되는 '재핑(Zapping) 광고', 채널 사이에서 광고로 이동하도록 유인하는 '트리거(trigger)광고', 주문형비디오(VOD)광고 등 신유형광고도 회피 가능성을 기준으로 구분해 같은 규제를 적용할 수 있다.

개선안은 또 방송광고시장 활성화를 위해 규제 타당성이 떨어지는 방송광고 금지품목과 협찬고지제도를 개선하고, 방송광고 미디어렙의 비(非)방송광고 판매를 허용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온라인광고에 대해서는 인터넷신문광고와 구분해 특화된 규제를 적용하고, 플로팅광고·확장형광고·팝업광고·페이드광고 등 '온라인 불편광고'에 대한 법적 개념을 신설해 구체적인 규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황 연구위원은 이 밖에 매체공통 규제개선 사항으로 ▲ 광고와 기사 등 내용물의 명확한 구분 ▲ 신유형 광고 제도화 및 규제방안 정립 ▲ 광고규제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규제 거버넌스 구축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현행 방송광고별 규제
현행 방송광고별 규제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4: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