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트럼프 당선되자 노벨문학상 소잉카 美영주권 폐기

(요하네스버그 AFP=연합뉴스) 나이지리아의 노벨문학상 수상자 월레 소잉카(82)가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를 이유로 미국 영주권을 찢어버렸다.

소잉카는 1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린 한 교육 콘퍼런스의 부대행사에 참석해 "약속을 지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후보 시절 트럼프의 이민 공약에 항의하며 트럼프가 대선에서 이기면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나이지리아 노벨문학상 수상자 월레 소잉카[AP=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이지리아 노벨문학상 수상자 월레 소잉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잉카는 "트럼프가 초래할 것에 공포를 느꼈다"며 "그린카드(영주권)를 버렸고 내가 항상 있던 곳(나이지리아)으로 이사를 와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유명한 문학가 가운데 한 명으로 극작가, 소설가, 시인으로 활동하다가 1986년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인권운동가이기도 한 소잉카는 1967년 나이지리아 내전 기간에 22개월 동안이나 투옥되기도 했다.

그는 미국에서는 하버드, 코넬, 예일대 등 미국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고 최근까지 뉴욕대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연구소에 있다가 근무를 마쳤다.

소잉카는 미국 영주권은 쓸모가 많다며 다른 이들에게 영주권을 포기하라고까지 권유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5: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