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北, '반국가범죄·총기소지자 신고하라' 공고문"

NK뉴스 "北, '반국가범죄·총기소지자 신고하라' 공고문" (서울=연합뉴스)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반국가 범죄나 총기류 소지 등의 행위를 보면 신고하라는 공고문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 인터넷 매체 'NK뉴스'가 2일 보도했다. NK뉴스는 평양 내에서 찍힌 공고문 사진을 입수했다면서 이날 홈페이지에 기사와 함께 게재했다. 사진을 보면 상단에 '신고할 내용'이라고 적혀 있고, 그 아래로 주민들이 당국에 신고해야 할 사항이 나열돼 있다. 2016.12.2 nkphoto@yna.co.kr
NK뉴스, 컴퓨터 바이러스 유포도 신고 대상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반국가 범죄나 총기류 소지 등의 행위를 보면 신고하라는 공고문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 인터넷 매체 'NK뉴스'가 2일 보도했다.

NK뉴스는 평양 내에서 찍힌 공고문 사진을 입수했다며 여기에는 주민들이 당국에 신고해야 할 내용이 담겨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 웹사이트에 공개된 공고문 사진을 보면 상단에 '신고할 내용'이라고 적혀 있고, '내각결정 39호 신고사업규정'이라고 부제가 달려 있다. 그 아래로 1∼17번에 걸쳐 주민들이 당국에 신고해야 할 사항을 나열했다.

1번은 '반국가, 반민족 범죄를 감행하거나 선전 선동하는 행위'이며, '총기류, 총탄, 화약류, 폭발물, 흉기를 가지고 있거나 팔고 사는 행위'가 2번으로 적혀 있다.

공고문은 '비법적(불법적)으로 다른 나라 사람들을 만나거나 편지 또는 돈이나 물건 같은 것을 주고받는 행위', '나라의 권위와 위신을 훼손시킬 수 있는 것을 사진 찍는 행위', '있지도 않은 사실과 여론을 퍼뜨리는 행위' 등도 신고대상으로 적시했다.

아울러 미신·도박·성매매나 마약·금·은·동·알루미늄 등을 불법 소지 또는 매매하는 행위도 신고하라고 했다.

컴퓨터망에 '불법 침입'하거나 소프트웨어 저작권을 침해하고, 컴퓨터 바이러스를 제작·유포하는 행위를 신고대상으로 거론한 것도 눈길을 끈다.

북한이 이런 공고문을 게재한 것은 이 같은 불법 행위가 북한 사회에 존재한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인정한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NK뉴스는 익명의 한국 내 북한 전문가를 인용해 "이는 주민들 간의 상호감시를 늘리려고 하는 시도"라고 분석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5: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