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밥 푸고 휴대전화 고치고' 서문시장 화재현장 온정의 손길(종합)

남경필 경기도지사·가스공사 각 1천만원 기부…자원봉사 문의 잇따라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화재로 망연자실한 서문시장 상인을 위로하려는 자원봉사자들 온정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서문시장 봉사자들
서문시장 봉사자들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 4지구 입구 앞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사흘째 상인들을 위로하며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6.12.2
sunhyung@yna.co.kr

2일 대구 중구청에 따르면 약사회, 대구은행 등 13개 단체 소속 자원봉사자 475명이 서문시장 4지구에서 도움의 손길을 더하고 있다.

서문시장 곳곳에선 눈물을 글썽이는 상인에게 "조금이라도 먹고 기운 챙려라"고 위로의 말을 건네는 자원봉사자들을 볼 수 있다.

이들은 아직 불이 난 상가가 붕괴할 위험이 있어 직접 피해 복구나 정리에 나서지는 못하나 피해 상인, 소방관 등에게 점심을 차려 주거나 쓰레기를 수거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불이 난 지난달 30일 당일에는 16개 단체가, 지난 1일에는 14개 단체가 컵라면, 생수, 빵 등 물품을 지원했다.

SK텔레콤은 무료 휴대전화 점검소를 마련하고 직원 20여 명이 고장 난 휴대전화를 고쳐주고 있다.

단체를 통하지 않은 개별봉사도 이어지고 있다.

주부 유모(54·여)씨는 친구 2명과 함께 서문시장을 찾아 4지구 앞에서 소방관과 경찰관에게 점심을 제공했다.

유 씨는 "가슴 먹먹한 소식에 잠시라도 도우려고 지인들과 함께 왔다"고 했다.

서문시장과 대구시청에서는 긴급 모금도 시작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한국가스공사는 피해 상인을 위해 각각 1천만원씩 기부했다.

중구청 한 관계자는 "피해 상인들이 춥고 힘들어도 따뜻한 밥을 먹으며 힘을 내고 있다"며 "오늘도 자원봉사자 문의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서문시장 봉사자들
서문시장 봉사자들서문시장 자원봉사자들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 4지구 입구 앞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사흘째 상인들을 위로하며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6.12.2
sunhyung@yna.co.kr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8: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