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신안 해상서 외국선박끼리 충돌…중국 선원 1명 실종

(목포=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전남 신안 해상에서 외국선박끼리 충돌사고가 발생, 중국인 선원 1명이 실종됐다.

2일 목포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2분께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남서쪽 31㎞ 해상에서 중국 선적 쌍타망 어선 노영어555679호(107t)와 파나마 선적 화물선 스노우돈호(2만3천281t)가 충돌했다.

화물선 앞 부분과 어선 뒷부분 좌측이 부딪히면서 어선의 기관실 등이 일부 침수되고, 중국 선원 9명 중 1명이 실종됐다.

그러나 파나마 화물선은 충돌사고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목적지 제주까지 항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사고는 현장을 목격한 다른 중국 어선들이 자국에 신고, 중국 당국이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이 사실을 알리면서 확인돼 목포해경 경비함이 사고발생 30여분만에 사고 해역에 출동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사고가 화물선이 조업 중이던 어선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일어난 것이 아닌가 보고 자세한 충돌 경위를 조사중이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5: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