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프로야구선수협, 신임 사무총장으로 김선웅 변호사 선임

12월 비활동기간 엄수…FA 등급제 도입 촉구

김선웅 신임 선수협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2일 정기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김선웅 변호사를 임기 3년의 신임 사무총장으로 선출했다.

2000년 사법연수원(29기)을 수료한 김 신임 사무총장은 2012년 선수협 사무국장으로 선임된 이후 야구 규약개정, 초상권 계약, 대리인(에이전트) 제도 등을 담당했다.

김 사무총장은 박충식 전 사무총장이 지난 8월 사임한 이후 대리로 업무를 수행해왔다.

김 사무총장은 "불합리한 야구규약을 개정하는 데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야구가 진정한 스포츠 산업으로 발전하는 데 KBO·구단과 협력하겠다"면서 "FA 보상선수 제도 개선과 부상자제도 도입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선수협은 이날 정기총회에서 전지훈련은 예외 없이 2월 1일에 시작하고, 비활동기간을 철저하게 준수하기로 확인했다.

12월에는 야구장 이용을 금지해 이를 어기는 소속 구단 선수에게는 벌금을 부과하고, 1월부터는 출입은 가능해도 트레이너·코치와 접촉을 금지하기로 했다.

금전적으로 여유가 없는 젊은 선수가 겨울에 운동할 기회를 앗아간다는 지적에 선수협은 전국 20여 개 스포츠센터와 12개의 재활센터를 무료로 개방해 선수가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조처했다.

또한 '빈익빈 부익부'를 심화한다는 지적을 받는 현행 FA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등급제 도입도 논의했다.

이호준 선수협 회장은 "몇몇 특A급 선수만의 잔치가 된 FA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등급을 나누는 기준은 ABC로 나눠 연봉으로 하면 편리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에이전트 제도 도입을 위한 절차도 본격화한다.

김 사무총장은 "문체부에서는 5개 프로단체 통합 에이전트 제도를 도입하자고 했지만, 선수협은 별도의 에이전트 제도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것으로 규정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고, 실제 에이전트가 연봉 협상에 관여하는 건 2017시즌이 끝난 뒤가 될 것"이라고 로드맵을 공개했다.

이 밖에도 선수협은 수익 확보를 목표로 야구장 사업을 확대하고, 승부조작 방지를 위해 관련 정보를 입수하는 즉시 KBO 부정방지센터에 신고하기로 결의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5: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