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與중진6인 "비대위원장 후보에 김형오 박관용 정의화 조순형"

외부인사 영입으로 가닥…5일 오전 회동서 최종후보 선정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주류와 비주류 중진 6명은 2일 당 수습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김형오·박관용·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조순형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 등 4명을 추천했다.

주류측 원유철·홍문종·정우택 의원과 비주류측 김재경·나경원·주호영 의원 등으로 구성된 중진협의체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비대위원장 인선 및 비대위 구성에 대해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원 의원이 전했다.

주 의원은 "외부에서 모시는 게 좋겠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이들 네 분 가운데 허락할 분도 있고 허락하지 않을 분도 있으니 당내 의견을 더 수렴해서 결정하자는 식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비대위원장 후보로는 이들 외에 인명진 전 당 윤리위원장, 손학규 전 경기지사,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무성 의원, 유승민 의원 등도 거론됐으나 추천 명단에서는 빠졌다.

그러나 중진협의체가 추천한 이들 후보에 대해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원내외 비주류 인사들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측의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데다 당내 인사를 비대위원장으로 선출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어 최종 결론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원 의원은 "6인 중진 모임에서 합의해서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은 뒤 당 지도부에 건의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면서 "이후 전국위원회에서 최종 추인을 받으면 절차가 끝난다"고 설명했다.

중진협의체는 이번 주말에 4명의 추천후보들과 접촉한 뒤 오는 5일 오전 다시 회동하고 최종후보 1명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5: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