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이탈리아발 불안 고조…원/달러 환율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시장에 이탈리아 국민투표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달러화가 오름세로 전환,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5.0원 오른 1,172.6원에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1.6원 내린 1,166원에 거래가 시작됐다.

최근 달러화 강세에 따른 조정 장세가 이어지면서 이날 환율은 달러화의 상대적 약세로 출발했다.

그러나 주말에 있을 이탈리아 개헌안이 국민투표에서 부결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시장에 불안 심리가 퍼졌고, 이는 달러화 상승을 부추겨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이와 함께 이날 밤 예정된 미국 정부의 11월 비농업부문 고용지표에 대한 기대감과 수입업체의 결제수요(달러화 매수)가 잇따른 것도 달러화 강세를 견인했다.

이에 따라 원/달러 환율은 10시 20분께 상승세로 전환, 12시 20분께에는 1,174.1원까지 치솟았다.

다만 오후 들어 수출업체의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이 상당량 나오면서 상단은 제한됐다.

NH선물의 박성우 연구원은 "이탈리아 개헌투표에서 부결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안전자산인 달러화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고, 이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를 탔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28.18원으로 전일 3시 30분 기준가보다 4.91원 올랐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5: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