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코스피, 외국인·기관 매도 속 1,970선 턱걸이(종합)

코스닥, 1년10개월여 만에 최저치…셀트리온 주가 10만원대 붕괴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코스피가 2일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의 매도 속에 1,970선을 간신히 지켜냈다.

이날 3.61포인트(0.18%) 내린 1,980.14로 거래가 시작된 코스피는 하락폭을 키워 전 거래일보다 13.14포인트(0.66%) 낮은 1970.61로 장을 마쳤다.

장중 1,970선을 밑돌면서 1,966.42까지 밀리기도 했다.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달 21일(1,966.05) 이후 최저치다.

시장 전문가들은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지수와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의 하락 영향으로 전기전자 업종과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가 빠진 것이 지수를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간밤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2.57포인트(1.36%) 급락한 5,251.11로 마감했고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도 4.85% 떨어졌다.

배성영 현대증권 연구원은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의 하락으로 관련 업종에 속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하락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8억원, 391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개인은 234억원어치를 사들였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는 매수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 442억원의 순매도를 보였다.

거래대금은 3조5천399억원으로 전날보다 4천억원 이상 줄었고 거래량은 2억3천841만주로 2천400만주가량 늘었다.

업종별로는 통신업(0.80%), 의료정밀(0.45%), 은행(0.31%)이 올랐다.

전기가스업(-1.93%), 음식료품(-1.62%), 유통업(-1.23%), 의약품(-1.22%)은 내렸다.

전기가스업에 속하는 한국전력은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원유 감산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전날 4.30% 급락한 데 이어 이날도 비교적 큰 폭(-2.36%)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 순위는 SK하이닉스[000660]와 현대차[005380]에 밀려 4위로 주저앉았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삼성전자는 1.26% 내린 172만7천원에 마감했다.

삼성전자[005930]는 지난달 16일 이후 전날까지 12거래일 동안 보합세로 마감했던 이틀(11.25, 11.29)을 제외하고 연일 오르는 견조한 주가 흐름을 나타냈으나 이날 하락세로 반전했다.

SK텔레콤[017670](1.56%), 현대차[005380](1.14%), 포스코[005490](0.80%), SK하이닉스[000660](0.45%), KB금융[105560](0.36%), SK[034730](0.22%)는 올랐다.

반면에 아모레퍼시픽[090430](-3.61%), 삼성물산[028260](-1.95%), NAVER[035420](-1.18%), 현대모비스[012330](-1.18%)는 내렸다.

코스닥 지수는 7.12포인트(1.20%) 내린 586.73으로 마감했다.

이날 종가 지수는 작년 1월 22일(578.42) 이후로 1년10개월여 만의 최저치다.

코스닥시장 대장주인 셀트리온[068270]은 1.78% 떨어진 9만9천600원에 마감해 10만원대가 붕괴됐다.

셀트리온이 종가 기준으로 10만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7월18일(9만9천300원) 이후 처음이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03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9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5.0원 오른 1,172.6원에 마감했다.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6: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