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촛불집회측 "탄핵못하면 국회 해산해야"…2野 만나 질책

추미애 "비판 당연히 있을 것"…박지원 "비박계 협력 안해 부결되면 어쩌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박수윤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주최 측이 오는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일주일 앞둔 2일 국회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지도부를 각각 면담했다.

진보진영 1천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관계자들은 이날 두 야당을 잇달아 방문하고서 탄핵안이 가결되지 않으면 촛불민심이 국회를 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방문한 자리에서 "어제 대표자 회의를 했는데 민주당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며 "우리 촛불이 광화문이 아니라 여의도에서 모여야 한다는 논의도 있었다"고 꼬집었다.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야 3당 간 탄핵소추안 발의 관련 공조체제에 금이 가 결국 애초 계획이었던 2일 탄핵안 처리가 무산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그런 비판이 당연히 있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지금까지 미뤄온 모순과 적폐를 일소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주권의식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 같다. 주최 측이 그런 힘과 에너지를 모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면담하며 "만일 탄핵에 실패하면 광장의 국민은 국회 해산을 요구할 것"이라며 "명예로운 퇴진에 반대하며 박 대통령을 즉각 물러나게 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촛불이 박 대통령의 퇴진과 즉각 탄핵을 요구한다는 걸 잘 안다"면서도 "하지만 만약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안을 받아들여 오는 6∼7일이라도 4월 30일 퇴진을 발표하면 우리가 인정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만약 비박(비박근혜)계가 협력을 안 해서 탄핵안이 부결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또 일부에서는 1월 말까지 퇴진을 요구해 아주 난감하다"고 언급,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겨냥해 쓴소리를 쏟아내기도 했다.

추 대표는 지난 1일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단독 회동해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전제로 '내년 1월 대통령 퇴진론'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오는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의 선전포고 -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 집회에 민주당은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참석하기로 했으며, 국민의당은 지도부 차원에서 의원 전원이 참석키로 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6: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