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국제유가 급등에 국고채 금리 연일 최고치 경신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국고채 금리가 국제유가 급등으로 인해 상승(채권값 하락)하며 연중 최고치 기록을 이틀 연속 갈아치웠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9bp(1bp=0.01%p) 오른 연 1.745%로 마감했다.

1년물은 0.5bp 상승 마감했다.

5년 이상 중·장기물은 모두 연중 최고치로 마감했다.

5년물은 4.6bp 올라 연 1.973%로 장을 마쳤고 10년물도 5.6bp 올라 연 2.258%로 마감했다.

앞서 1일에도 10년물은 전날보다 5.8bp 올라 연중 최고치인 연 2.202%를 기록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이날 20년물은 5.8bp,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5.5bp, 5.7bp 올랐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합의의 효과로 이틀째 큰 폭으로 올랐다.

간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62달러(3.3%) 오른 배럴당 51.0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안재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유가 급등으로 미국 국채 금리가 오르는 등 채권 시장이 영향을 받고 있다"며 "국내 채권시장도 미국 국채 금리 동조화 현상으로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7: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