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파리·마드리드·아테네·멕시코시티 시장들 C40 회의서 약속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그리스 아테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4개 도시 시장들이 오는 2025년까지 디젤 차량의 시내 운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 시장은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 시장회의인 C40 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또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권한 내에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친환경 차량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이외 도보와 자전거 타기를 촉진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파리는 이미 디젤 자동차와 트럭에 의한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997년 이전 등록한 디젤 차량은 시내 진입을 금지했고, 오는 2020년까지 진입 제한 대상 디젤 차량을 매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는 한 달에 한 차례 차 없는 거리로 정하고, 센강 강변 한쪽의 3km 길이 2차로 도로 구간을 보행자 도로로 바꾸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우리 목표는 분명하고 이를 시작할 것이다. 일본 도쿄를 모델로 삼아 파리에서 디젤 차랑을 금지하기를 원한다"고 선언했다.

최근 수년간 디젤 차량이 뿜어내는 배출가스가 대기오염을 악화한다는 우려가 점점 커져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으로 전 세계에서 매년 300만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통계를 내놓았다.

디젤 차량은 미세먼지(particulate matter·PM)와 질소산화물(NOx)을 배출해 대기오염을 일으킨다. 미세먼지는 폐로 흡입돼 심혈관 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심하면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질소산화물 또한 지표면 부근에 오존을 형성할 수 있고 이는 호흡 장애를 심화할 수 있다. 호흡기 건강에 문제가 없는 사람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BBC는 자동차메이커들이 다른 대도시들이 디젤 차량 운행 전면 금지를 뒤따르는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점을 알고 있기에 이번 4개 도시의 합의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년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재탕삼탕 지적도(CG)
내년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재탕삼탕 지적도(CG)[연합뉴스TV 제공]
뿌연 프랑스 파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뿌연 프랑스 파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8: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