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트럼프 쇼크'에…국민주택채권 금리 15년 만에 인상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주택 등 부동산을 살 때 의무적으로 매입하는 '국민주택채권'의 발행금리가 15년 만에 인상됐다.

지난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선되면서 그의 경제정책에 따른 인플레이션 발생이 점쳐져 국내 채권금리가 급등했기 때문이다.

2일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4일로 국민주택채권(1종) 발행금리를 1.25%에서 1.50%로 1.25%포인트 인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금리 인상은 2001년 8월 이후 15년 만이다.

국민주택채권은 주택기금법에 따라 부동산을 살 때 반드시 매입해야 한다.

대부분 부동산 구매자는 채권을 사자마자 바로 은행에 매도를 신청해 시장가격으로 되판다. 보유하고 있을 유인이 그다지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트럼프 당선 이후 국내 시장에서도 채권금리가 연일 올랐다는 점이다.

채권금리 인상은 채권가격 하락을 의미한다.

시장 상황에 따라 국민주택채권의 시장가격도 하락했고 이는 정부가 정한 매입가에 채권을 사서 시장가격에 채권을 되팔아야 하는 일반 부동산 구매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 매입가와 시장가격의 차이만큼을 부동산 구매자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채권가격을 낮추면서 부동산 구매자의 부담은 줄게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등에서 국민주택채권 금리를 올려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채권금리가 계속 오르는 추세다 보니 그대로 놔두면 국민 부담이 증가한다는 점을 고려해 금리를 조정했다"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9: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