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사드 반대' 중국, 한국 야당의원들과는 적극 접촉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한국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강하게 반대하는 중국 정부가 한국 정부의 공식채널 접촉에는 소극적인 것과 대조적으로 한국 야당의원들과의 접촉에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류전민(劉振民) 부부장이 지난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인 이인영 의원이 이끄는 한국 국회 대표단을 만나 한·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대표단은 이 의원을 비롯해 강훈식, 김영호, 정춘숙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로만 구성됐다.

류 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관련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중국이 한미의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엄정한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이들은 류 부부장과의 면담과 별도로 중국 외교부 산하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들과도 만났다.

이에 앞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과 지난 4일 베이징(北京)에서 만나 한중관계,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했다.

심재권 위원장은 방중 기간 선양(瀋陽)과 단둥(丹東) 등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 일행과 심재권 위원장의 방중은 모두 주한 중국대사관 측에서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사드 배치 문제와 맞물려 중국 정부는 주중대사관을 비롯한 한국 측 공식 외교채널과의 접촉에 소극적인 것과는 대조적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장수 주중대사는 중국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한국방문 제한과 한류 제한 조치 등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듣기 위해 관광, 방송 등 주무부처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이 면담은 한 달째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중국 정부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의 상황을 대비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정부가 한국 정부의 공식 외교채널을 사실상 무시하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도 나온다.

류전민 부부장(오른쪽)과 이인영 민주당 의원[중국 외교부 캡처]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8 09: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