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건강하면 적절한 달리기가 무릎관절염 예방에도 좋다"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축구나 테니스 같은 격렬한 운동은 물론 달리기도 관절에 무리가 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절염 예방엔 걷기, 실내 자전거, 수영 등이 권장된다.

이에 따라 여러 면에서 건강에 좋은 달리기를 하면서도 관절염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적정 수준'의 달리기는 오히려 무릎관절염 예방에 좋을 수 있다는 실험적 연구결과가 유럽응용생리학회지(EJAP)에 최근 발표됐다.

13일 과학매체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따르면, 영국 브리검영대학 체육과학과 맷 실리 교수 팀은 달리기 뒤에 무릎관절의 염증친화 물질들이 줄어든다는 점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18~35세 건강한 남녀를 대상으로 30분간 달리기를 하기 전과 뒤에 무릎관절 낭액 속의 GM-CSF와 IL-15라는 두 가지 종류의 사이토카인(당단백질의 일종)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달리기를 하기 전에 밀리리터(ml)당 9.8~10.7 pg(피코그램 : 1조분의 1g)이던 GM-CSF 수치가 5.9~6.2로 줄었다. IL-15 역시 6.7~7.5 pg에서 2.7~4.3 pg로 감소했다. 달리기를 하지 않은 경우엔 수치에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은 이는 달리기가 항염증적인 환경을 만들고 골관절염 같은 퇴행성 질환의 발생을 늦추는 데 도움을 주는 등 장기적으로 관절건강에 좋을 수 있음을 뜻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적어도 젊고 건강한 사람에겐 적절한 달리기가 마치 관절 건강에 약물과 같은 좋은 효과를 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물론 이번 연구결과가 중 노년기나 관절염 환자에게도 바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정확하게 어느 강도와 길이의 달리기가 좋고 해로운지가 파악된 것도 아니다.

통상적으로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관절 부위 힘줄과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비만해지지 말 것이 권고된다. 관절염이 발생한 경우에도 의사의 지도에 따른 적정 수준의 근육 강화 운동과 걷기 등은 추천되고 있다.

연구팀은 향후 실험 참가자를 더 늘려 추가 연구하는 한편 중 노년이나 십자인대부상 환자 등 다른 집단으로도 연구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적절한 달리기는 관절염 예방에도 효과"
"적절한 달리기는 관절염 예방에도 효과"2016년 10월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잔디광장에서 세이브더칠드런과 연합뉴스 공동주최로 열린 '2016 국제 어린이 마라톤' 출발 장면 [연합뉴스=자료사진]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13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