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당당한 한국 마라토너' 손기정 새 동상…일장기 대신 태극기

월계관수 묘목 대신 청동투구 든 모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남자 마라톤 우승 당시 가슴에 달고 뛴 일장기 대신 태극기를 새긴 손기정 선생의 새 동상이 20일 공개됐다.

손기정기념재단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손기정로에 있는 손기정 체육공원에서 '손기정 동상 제막식'을 열었다.

조각가 배형경씨가 제작한 높이 2.4m짜리 새 동상은 청동으로 만들어졌다.

기념재단 측은 "시상대의 손기정 선생 모습을 기본으로 하되 당시 가슴의 일장기 대신 태극기를 새겨서 손 선생의 평생 염원이던 '당당한 대한민국 마라토너 손기정'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손 선생이 80년 전 손에 들고 있던 월계관수 묘목도 마라톤 우승의 영광스러운 부상인 청동투구로 바뀌었다.

손기정기념재단 이사장인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손기정 선수의 슬픈 영광을 우리 세대가 기억하는 동시에, 태극기를 가슴에 달고 청동투구를 든 당당한 대한민국 마라토너로서 새로운 길을 출발하는 날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새 동상이 들어선 자리는 기존에 손 선생의 대형 두상이 있던 자리다.

1991년에 설치됐던 두상은 보수작업을 마치면 손기정 체육공원 입구 쪽으로 자리를 옮겨 설치될 예정이다.

손기정 마라톤 우승 80주년 기념 동상 제막식
손기정 마라톤 우승 80주년 기념 동상 제막식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서울 중구 손기정체육공원에서 손기정 마라톤 우승 80주년 기념 동상 제막식 및 경관조명 점등식이 열렸다. 조각가 배형경 씨가 제작한 2.4m 높이의 청동재질 동상은 1936년 시상식 당시 손 선생의 모습에서 일장기 대신 태극기를 달고 있는 '대한민국 마라토너'로서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2016.12.20
leesh@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20 1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