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피겨종합선수권> 오서 코치 "차준환의 80점 돌파, 시간문제였다"

제 점수는요?
제 점수는요? (강릉=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7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제71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7 세계(주니어) 선수권 파견선수권 대회 남자부 싱글 1그룹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마치고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점수를 보고 있다. 2017.1.7
mtkht@yna.co.kr

(강릉=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스케이팅 브라이언 오서 코치가 차준환(휘문고)의 역대 최고 점수 경신에 대해 "시간문제였다"라며 흡족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오서 코치는 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제71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7 세계(주니어) 선수권 파견선수권 대회 남자부 싱글 1그룹 쇼트프로그램을 마친 뒤 총점 81.83점으로 1위에 오른 차준환의 연기를 극찬했다.

오서 코치는 "차준환의 연기를 보면서, 그가 80점 이상 받을 것으로 확신했다"라며 "차준환의 발전 속도가 빨라 80점 돌파는 시간문제였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무슨 훈련을 중점적으로 훈련했는지 묻는 말엔 "차준환이 부끄럼을 타는 성격을 갖고 있어 기계적으로 점프하는 경향이 있다"라면서 "감정을 표출할 수 있도록 훈련을 열심히 했는데, 앞으로 계속 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준환은 이날 쇼트프로그램에서 81.83점을 받아 본인의 쇼트프로그램 최고점(79.34점)은 물론, 역대 최고 점수를 넘었다.

그동안 한국 피겨 역사에서 쇼트프로그램 총점 80점을 넘은 이는 단 한 명도 없었다.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결과를 합산해야 하지만, 이변이 없는 한 세계 주니어 선수권 대회 출전권 획득이 확실시된다.

오서 코치는 "81.83점은 국제대회에서도 굉장히 높은 점수"라며 "주니어 대회에서 이 정도 수준의 점수를 받을 경우, 순위권에 들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준환은 유독 쇼트프로그램에서 긴장을 많이 하곤 했는데, 오늘 연기로 좀 더 자신감을 찾은 것 같다.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07 12: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