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단독] 朴대통령, 3천억 평창올림픽 공사 '최순실 수주' 지원의혹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연합뉴스TV 제공]
"누슬리 기술, 평창올림픽 활용" 안종범에 지시…조직적 밀어주기
朴 "조양호, 기재부 출신 '전관'으로 교체해라" 지시도 직접 내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전명훈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설립한 더블루케이 파트너사인 외국업체에 3천억원대의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공사를 맡기도록 지시해 이권 챙기기를 도우려 했다는 진술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확보했다.

해당 업체는 체육시설 전문인 스위스 누슬리사로, 더블루케이는 이 회사의 국내 사업권을 갖고 있었다. 최씨 측은 이 업체에 오버레이(임시 관중석 및 부속 시설) 공사를 맡기려 했다.

앞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현 정부 고위 공직자들이 누슬리사의 평창올림픽 공사 수주를 도우려 한 정황이 드러난 적이 있지만, 박 대통령의 구체적인 개입 여부가 드러난 것은 처음이다.

실제로 최씨가 계획한 대로 누슬리가 평창올림픽 주요 시설물 오버레이 공사를 수주했다면 국내 독점 사업권을 가진 최씨측은 수수료 등을 포함해 최소 수백억원대의 막대한 이익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박 대통령과 최씨가 '이익 공동체'라고 규정한 특검팀은 수천억원의 이권이 달린 대형 공사를 최씨가국내 사업권을 가진 특정 회사에 몰아주려 한 정황에 주목하고 향후 박 대통령을 대면 조사할 때 이런 지시를 내린 배경을 캐물을 방침이다.

17일 법조계와 체육계 등에 따르면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누슬리사 기술이 평창올림픽에 활용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안 전 수석의 진술을 확보했다.

박 대통령은 2016년 3월 6일 "세계적으로 유명한 누슬리라는 회사가 있는데 체육시설 조립·해체 기술을 갖고 있어 매우 유용하다"며 "평창올림픽 때 활용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안 전 수석이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팀은 안 전 수석의 당일 업무 수첩에 "누슬리, 스포츠 시설 건축회사, 평창 모듈화"라는 문구가 적힌 것을 확인했다.

안 전 수석은 박 대통령 지시에 따라 그해 3월 8일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더블루케이와 누슬리의업무협약 체결장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누슬리의 한국 내 사업권을 더블루케이가 갖는다는 내용의 협약식에는 김종 전 차관도 참석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 [2018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시 평창올림픽 개폐회식장은 이미 국내 건설사인 대림산업이 토목 공사부터 경기장 스탠드 등 모든 공사까지 한꺼번에 맡는 '턴키' 방식으로 진행 중이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사업방식을 바꿔 누슬리에 주요 시설물 공사를 맡기려고 한 것으로 의심한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이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이 같은 사업 변경에 난색을 표명하자 박 대통령이 해임을 직접 지시한 정황도 확인됐다.

안 전 수석은 작년 3월 28일 대통령 지시 사항을 기록하는 업무 수첩에 "평창위원장, 조양호→기재부전관"이라고 적었다.

굳은 표정으로 대심판정 향하는 안종범
굳은 표정으로 대심판정 향하는 안종범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5차 변론에 출석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조 회장은 2016년 5월 2일 김종덕 장관으로부터 직접 해임 통보를 받았는데 두 달가량 먼저 박 대통령이 위원장 교체를 직접 지시한 것으로 특검팀은 보고 있다.

아울러 특검팀은 더블루케이가 창립돼 누슬리와 파트너가 되기 이전에도 청와대가 집요하게 누슬리를 올림픽 공사에 참여시키려고 한 정황도 포착했다.

조 회장은 검찰에서 "2016년 1월 개장 전 점검 행사를 보고하려고 김종덕 장관을 찾아가니 정작 급한 얘기는 하지 않고 왜 누슬리를 참여시켜 개폐회식장 공사를 하는 것을 못 하게 막느냐고 따져 이상했다"고 진술했다.

이 밖에도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공사 외에도 최씨의 이권 챙기기 사업으로 전락한 '5대 체육 거점 사업'에 누슬리가 참여할 수 있도록 지시한 사실도 확인했다.

지난해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조사에서 최씨는 K스포츠재단이 롯데 등 대기업들로부터 거액의 추가 기부를 받아 거점 사업을 조성해 사업 운영권을 가지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 전 수석은 박 대통령이 "5대 거점 사업에도 누슬리의 기술을 적용하면 비용이 훨씬 적게 든다"며 "하남, 인천, 대전, 대구, 부산 5개 거점에 누슬리 공사를 잘 활용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17 05: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