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일본군 위안부 부정' 아파호텔 비호하는 日 네티즌

"힘내라" "표현의 자유다" 주장…"아베 대변자냐" 소수지만 비판론도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호텔 객실 내에 위안부 강제동원과 난징(南京)대학살 등 만행을 부정하고 왜곡하는 우익서적을 비치한 일본 아파(APA)호텔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의 비호가 도를 넘고 있다.

19일 일본의 주요 인터넷 사이트 등에 올라온 이 호텔의 극우 서적 비치에 대한 댓글을 확인한 결과 상당수가 호텔측을 두둔하는 내용이었다.

댓글 가운데서는 호텔측이 문제의 서적들을 객실에서 철거할 생각이 없다는 방침을 밝힌데 대해 "힘내라"고 격려하는 내용이 많았다.

일부 네티즌은 "싫으면 그 호텔에 투숙하지 않으면 그만", "입장이 다르다고 표현의 자유가 위협받으면 안 된다"라는 글까지 올렸다. 역사적 사실을 완전히 왜곡했음에도 이를 표현의 자유라고 억지 주장을 하는 것이다.

"중국에 지면 안 된다"거나 "비판이 쇄도해도 영업에 영향이 없다는 사례를 만들어 달라"는 내용도 있었다.

아파호텔에 대한 비판론도 있었지만 많지는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대변자답다. 어리석은 짓이다", "호텔이 정치적 주장을 하는 것은 불쾌하다", "접객업에 정치를 동원하다니. 경영자로 실격이다"라는 내용이었다.

아파호텔은 '아무도 말하지 않는 국가론', '자랑스러운 조국 일본, 부활로의 제언' 등 자사 최고경영자(CEO) 모토야 도시오(元谷外志雄·73)가 저술한 극우 서적들을 객실에 비치해 두고 있다.

이에 중국 언론을 중심으로 비판이 이어졌고, 급기야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에서 일부 세력이 계속해서 역사를 직시하지 않고 심지어 역사를 부인하며 왜곡하는 기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럼에도 호텔측은 해당 서적을 객실에서 철거할 생각이 없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논란이 장기화할 분위기다. 이미 중국의 한 여행사는 이 호텔 체인과의 거래를 중단했다고 중국 인민망(人民網)이 전했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위안부 부정 서적 비치된 일본 아파호텔
위안부 부정 서적 비치된 일본 아파호텔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호텔 객실 내에 위안부 강제동원과 난징(南京)대학살 등 만행을 부정하는 우익서적을 비치한 일본 아파(APA)호텔의 한 체인 영업장. 2017.1.19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19 11: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