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블랙리스트 수사, 朴대통령만 남았다…2월초 대면조사 추진

국무회의 참석하는 박 대통령
국무회의 참석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위민관 영상국무회의실에서 열린 청와대-세종청사 간 국무회의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김기춘 비서실장 등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5.1.6 uwg806@yna.co.kr
문화예술계 판도 변화 시도 의혹…특검, 대통령 지시 여부 조사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이지헌 기자 =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를 정부 지원 대상에서 솎아내기 위한 '블랙리스트' 의혹을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1일 새벽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구속함에 따라 수사는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특검은 이들을 상대로 의혹의 최정점에 있는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밝혀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블랙리스트 의혹 핵심 김기춘·조윤선
블랙리스트 의혹 핵심 김기춘·조윤선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청와대와 문체부가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의 리스트를 만들어 조직적으로 관리한 것은 초유의 일로, 최고권력의 지시 없이는 어려운 일이라는 게 특검의 인식이다.

박 대통령은 정부에 비판적인 소위 '좌파'가 문화·예술계를 주도하고 있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청와대 권력을 활용해 문화·예술계의 판도를 바꾸려고 한 정황도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2014년 11월 27일 청와대 인근 안가에서 손경식 CJ 회장을 만나 'CJ의 영화·방송이 좌파 성향을 보인다'며 압박했다.

당시 CJ는 케이블 방송 채널을 통해 박 대통령을 풍자하는 코미디 프로그램을 방영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연상시킨 영화 '광해'를 배급했다.

앞서 2013년 7월에는 조원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손 회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VIP(대통령)의 뜻'을 내세워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최순실 게이트'를 촉발한 미르재단 설립을 박 대통령이 밀어붙인 것도 한류 확산이라는 공식 목표와는 달리 문화·예술계의 판도를 바꾸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리스트 작성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문화·예술계에서는 홍성담씨의 그림 '세월오월', 영화 '다이빙벨' 등 박 대통령을 비판하는 작품이 잇달아 등장했다.

'문화 전쟁'에서 위기에 몰린 박 대통령이 전세를 뒤집고자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거나 관여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키우는 대목이다.

특검 수사의 관건은 박 대통령이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라는 구체적인 지시를 했는지 밝혀내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이달 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이에 따라 특검이 다음달 초 추진 중인 박 대통령의 대면 조사는 대기업 뇌물수수 의혹뿐 아니라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에도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21 08: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