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ADD, '플라스마 직물' 기술 개발…미래형 제독기 개발 기대

정희수 연구원,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논문 게재

정희수 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제공]
정희수 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국방과학연구소(ADD) 정희수 연구원이 '입을 수 있는 플라스마 직물'에 대해 연구한 논문이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ADD가 23일 밝혔다.

플라스마는 초고온에서 음전하를 가진 전자와 양전하를 띤 이온으로 분리된 기체 상태를 뜻하며, 번개와 오로라 등이 대표적 플라스마 상태다.

정 연구원은 논문에서 원하는 대로 구부리고 묶을 수 있는 유연전극을 고안해 뜨개질로 직물을 짜듯 플라스마 발생기를 만드는 방법을 제시했다.

ADD는 기존의 플라스마 발생기는 단단하고 평평한 도체 전극을 사용하기 때문에 3차원의 복잡한 구조를 제작하기가 거의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플라스마는 표면이나 공기 중에 포함된 오염물질을 분해하고 제거하는 데 효과적인 물질로, 정 연구원은 논문에서 플라스마 직물을 활용해 신경안정제와 수포작용제 등을 수십 분 내에 제독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뜨개질 방법을 통해 섬유형태로 제작된 '입을 수 있는' 대기압 플라스마 발생기. [사이언티픽 리포트 제공]

ADD는 정 연구원의 기술을 활용해 제작한 '플라스마 담요'로 독성 화학물질을 제거하는 '미래형 화생방 제독기술'을 세계 최초로 연구 중이다.

ADD는 "이번 연구결과는 플라스마 활용이 가능한 환경과 식품, 바이오, 의료, 미용 등의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연구원은 "독창적이고 선도적인 플라스마 기술 개발을 통해 국가 안보를 굳건히 하고 민간 기술이전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연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23 09: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