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돌연변이 세포만 죽이는 새 암 유전자 치료법 개발

단국대 생명융합학과 이성욱 교수팀…"난치성·내성 암 환자에 효과적"

(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단국대학교는 난치성과 내성 암에도 효과적인 새로운 암 유전자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학교에 따르면 단국대 생명융합학과 이성욱 교수팀은 주요 발암 유전자인 '돌연변이 KRAS 유전자'에서 돌연변이 부위만 인지해 사멸시키고, 항암 기능을 가진 유전자 발현을 유도해 항암 효능을 높인 'RNA 시환 효소'를 개발했다.

RNA는 DNA와 함께 유전정보 전달에 관여하는 핵산의 일종이다.

이 교수팀은 'RNA 시환 효소'가 돌연변이된 염기 부분만 인지하고 암 사멸을 유도하기 때문에 다른 방법으로 치료하기 힘든 난치성 암세포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돌연변이 KRAS 유전자를 보유한 인체 대장암과 췌장암 세포를 동물에 이식한 뒤 우리 팀이 개발한 'RNA 치환 효소'를 투입한 결과, 모든 암 조직이 효과적으로 죽었고 정상 KRAS를 보유한 세포와 조직은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이전보다 효율적인 항암 치료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암도 돌연변이 유전자를 표절할 수 있어 내성 환자를 치료하는 데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유전자세포치료학회 공식학술지인 '몰레큘러테라피'(Molecular Therapy) 2월호에 발표됐다.

단국대 생명융합학과 이성욱(앞줄 가운데) 교수팀.
단국대 생명융합학과 이성욱(앞줄 가운데) 교수팀.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02 16: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