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연기판에 잘 달라붙는 투명전극 개발…"전자소재 효율 향상"

KAIST 이건재 교수팀 "기업과 대면적 양산용 플래시광 장비 상용화"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유연한 기판에도 잘 달라붙는 투명 전극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건재 교수 연구팀이 은 나노와이어에 강한 빛을 쬐어 휘어지는 기기에 쓰이는 유연한 투명전극을 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은 나노와이어에 플래시 빛을 쪼인 모습 [KAIST 제공]
은 나노와이어에 플래시 빛을 쪼인 모습 [KAIST 제공]

은 나노와이어는 머리카락 굵기의 1천분의 1 정도로 얇은 은으로 만든 실로, 투명전극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은 나노와이어를 사용한 투명전극은 나노와이어 사이의 접촉에 의한 저항 때문에 전기가 잘 통하지 않고, 유연한 플라스틱 기판에서 잘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자외선부터 적외선까지 넓은 파장의 강한 플래시 빛을 쪼여 전기도 잘 통하고 기판에 잘 붙는 투명전극을 개발했다.

플래시 빛의 자외선이 은 나노와이어가 교차하는 지점에서만 강한 열을 낸다는 점을 이용, 와이어가 중첩된 부분을 녹여 하나의 그물망처럼 연결했다.

그물망 형태의 은 나노와이어는 전기저항이 낮아져 전류가 통하는 정도가 기존에 비해 6배 이상 높아졌다.

또 플래시 빛의 적외선은 플라스틱 기판과 투명전극 사이에 열을 발생시켜 와이어를 기판에 강하게 부착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 나노와이어가 기판에 붙어 있는 모습 [KAIST 제공]
은 나노와이어가 기판에 붙어 있는 모습 [KAIST 제공]

이건재 교수는 "빛을 활용해 유연한 전자소재의 효율을 높였다"며 "공동연구팀인 ㈜BSP 박홍진 대표와 함께 대면적 양산용 플래시광 장비를 개발해 상용화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미래창조과학부·한국연구재단의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 지난 2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06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