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美하원군사위원장, "북·이란 위협 대응, 미사일방어 강화해야"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은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위협에 따라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공화·텍사스)이 6일(현지시간) 말했다.

손베리 위원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여러분이 세계 도처에서 벌어지는 일에 주목하고자 한다면, 나는 이란과 북한을 언급하고 싶다"면서 "미사일 방어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기술은 제자리에 멈춰있는 게 아니다. 세계 다른 국가들은 막기 어려운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확장하고 기술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이란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해 최근 개인 13명과 단체 12개를 제재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첫대 이란 제재다.

북한이 새로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미국이 우려하는 점이다.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통신은 지난 대선 기간 미국의 방위비 분담 문제가 논란을 일으켰지만, 손베리 위원장의 입장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비 지출을 의회가 지원하겠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앞서 한미 국방장관은 지난 3일 회담에서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연내 배치 운용 계획을 재확인한 바 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회담에서 "주한미군 사드 체계는 오로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체계로, 올해 배치해 운용할 수 있도록 계획대로 추진해 나간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07 08: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