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구제역에 찜찜한 소비자들…소고기·우유 먹어도 괜찮나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젖소에 이어 한우에서까지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와 전문가들이 구제역은 사람에게 전염되는 병은 아니라고 강조하지만 구제역에 대한 불안감이 나날이 커지면서 육회 등을 기피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냉장차로 옮겨지는 소고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냉장차로 옮겨지는 소고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은 소, 돼지와 같이 발굽이 갈라진 동물에게 생기는 병으로, 구제역에 걸린 가축과 접촉해도 사람은 감염되지 않는다.

또 가능성이 낮지만 구제역에 걸린 소나 돼지고기를 먹더라도 바이러스가 열에 약해 50도에서 30분 이상 가열하면 사멸하기 때문에 안전하다.

76도 이상에서는 7초간 가열하면 바이러스가 파괴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유도 같은 이유에서 걱정할 필요가 없다.

대부분의 우유는 130도 열에서 살균 처리하고 저온살균 우유도 70도에서 열처리한다.

소고기를 날로 먹는 육회도 안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육회용 고기는 소의 근육 부위인데, 구제역 바이러스가 잘 살지 못하는 특성이 있다. 또 유통 과정에서 산도가 낮아져 바이러스가 살아남기 어렵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설사 미량의 바이러스가 위에 들어간다 하더라도 강력한 위산에 모두 죽게 된다. 무엇보다 구제역에 걸린 소나 돼지는 모두 살처분되기 때문에 유통되기가 어렵다.

한우 먹는 외국인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우 먹는 외국인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50년간 전 세계적으로 사람이 구제역에 감염됐다는 보고는 한 건도 없었다.

사람의 세포가 구제역 바이러스를 받아들이기 어려운 구조이고 열처리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파괴되기 때문이다.

1969년 이전에는 40여건의 인간 구제역 감염 사례가 보고된 적이 있지만 표본 수가 워낙 적고 오래된 일이라 정확한 감염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전북대 수의대 조호성 교수는 11일 "기본적으로 구제역은 인간에게 전염되는 병이 아니다"며 "오래전에 보고됐다는 사례도 구제역에 걸린 돼지나 소를 직접 접촉한 경우였지 고기를 먹어서 감염됐다는 것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주부 안모(35·서울 종로구) 씨는 "정부와 전문가들은 안심하고 먹으라고 하지만 그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수 있느냐"며 "어린 애들도 있는데 찜찜한 것을 굳이 먹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회사원 강모(47·서울 강남구) 씨도 "익혀 먹는 것이라면 몰라도 날로 먹는 육회같은 건 당분간 안 먹고 싶다"고 말했다.

텅빈 한우식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텅빈 한우식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11 17: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