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한국 미세먼지 농도 날로 급증…OECD 국가 중 최악 수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기오염 사망자 세계평균 수준…선진국보다는 훨씬 나빠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와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미국의 비영리 민간 환경보건단체 '보건영향연구소'(HEI) 자료에 따르면, 인구가중치를 반영한 한국의 연평균 미세먼지(PM2.5) 농도는 1990년 26㎍/㎥이었다. 당시 OECD 평균치(17㎍/㎥)보다 훨씬 높았고 회원국 가운데 7번째로 나쁜 수준이었다.

이후 2015년까지 25년 동안 OECD 평균치는 15㎍/㎥로 낮아진 반면 한국은 오히려 29㎍/㎥로 높아졌다. 터키를 제외하면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나쁜 수준으로 악화된 것이다.

  OECD 최악 수준인 한국의 미세먼지 농도
OECD 최악 수준인 한국의 미세먼지 농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별로 인구가중치를 반영한 미세먼지(PM2.5) 농도의 연도별 변화 추이와 수준을 비교한 그래프. 붉은 선이 한국이다. 우리보다 농도가 높은 나라는 맨 위의 터키뿐이다. [HEI의 '세계대기상태' DB에서 한국-OECD 비교를 설정해 나타난 화면 캡처]

한국은 세계 각국을 미세먼지 농도별로 나눈 5개 그룹 가운데 중간인 3그룹에 속하며, 선진국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다.

   국가별, 미세먼지 농도별 세계지도
국가별, 미세먼지 농도별 세계지도 2015년 기준 인구가중치를 반영한 미세먼지(PM2.5) 농도에 따라 5단계로 나눠 국가별로 표시한 세계지도. 한국은 중간수준 그룹(황색)에 속한다. [HEI의 '세계대기상태' DB 화면 캡처]

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할 때도 최악인 중국(58㎍/㎥)이나 북한(34㎍/㎥), 라오스(33㎍/㎥)보다는 좋지만, 일본(13㎍/㎥)이나 싱가포르는 물론 베트남, 몽골, 필리핀 등보다도 나쁜 상황이다.

   아시아에서도 나쁜 순위로 상위권
아시아에서도 나쁜 순위로 상위권 한국은 전체 아시아 국가에서도 나쁜 순위로 상위권에 속한다. 아시아의 고소득국가들과 비교한 한국(붉은 선)의 미세먼지수준 그래프. [HEI의 '세계대기상태' DB 화면 캡처]

또 건강에 매우 유해한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인 오존 농도도 OECD 국가 평균치가 1990년 61㎍/㎥에서 2015년 60㎍/㎥으로 낮아진 반면 한국은 66㎍/㎥에서 68㎍/㎥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OECD 국가 중 오존농도 최악 순위도 4위로 올라갔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 한국의 오존 농도는 인도보다는 좋지만 일본이나 중국보다 못하다.

HEI 자료에선 미세먼지나 오존으로 인한 사망자의 OECD 회원국 간 비교는 어렵고, 지역별 비교 결과만 알 수 있으나 한국의 전체적 수준은 가늠할 수 있다.

이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미세먼지 사망자 수는 1990년 연간 1만5천100명에서 2000년과 그 이듬해에 1만3천100명으로 줄었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2015년엔 1만8천200명에 달했다.

   한국의 미세먼지 연간 사망자 수 연도별 추이
한국의 미세먼지 연간 사망자 수 연도별 추이 [HEI의 '세계대기상태' DB 화면 캡처]

다만, 인구 연령구조를 반영한 10만 명당 미세먼지 사망자는 1990년 68명에서 2015년엔 27명으로 많이 줄었다. 이 기간에 사망률도 1.9%에서 1.2%로 낮아졌다.

이는 세계 평균치(94명→66명,5%→4.1%)보다는 훨씬 낮은 편이지만 일본(17명), 미국(18명), 캐나다(12명), 서유럽 등 이른바 선진국들에 비해선 훨씬 높은 것이다.

    미세먼지 사망자 세계지도
미세먼지 사망자 세계지도 2015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미세먼지로 인한 사망자수를 나라별로 표시한 세계지도. 한국은 주요 선진국들과 함께 가장 적은 그룹(노란색)에 속하지만 그 가운데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HEI의 '세계대기상태' DB 화면 캡처]

◇ HEI의 '세계대기상태' 자료 = HEI는 지난 13일 2015년 기준 세계의 대기 오염 상태와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등을 분석한 보고서[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2/14/0200000000AKR20170214163800009.HTML?from=search]를 펴내면서 이날부터 온라인 데이터베이스(DB) '세계대기상태'의 공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DB 사이트(www.stateofglobalair.org)엔 1990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단위로 수집된 세계 각국의 미세먼지와 오존 등 대기오염 실태와 이로 인한 사망자 증감 추이 등에 관한 데이터들이 실려 있다.

HEI가 "이런 류의 DB로는 세계 최초"라고 밝힌 이 사이트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용자가 쉽게 다양한 변수를 설정해 특정 국가나 지역 등의 데이터를 비교할 수 있고, 표·지도·그래픽 등으로 결과가 표시되는 '상호작용'(interractive) 방식으로 설계됐다.

   연간 대기오염 사망자 420만명
연간 대기오염 사망자 420만명 HEI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세계에서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420만명에 달하며, 대기오염이 사망원인 중 5위가 됐다. 중국과 인도의 사망자 수가 220만명으로 절반이 넘었다. 주요 국가와 지역별 대기오염 사망자 수 연도별 추이 표. [HEI의 '세계대기상태' DB 화면 캡처]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16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