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길에 잠든 교사 "왜 깨우냐" 경찰관 갈비뼈 부러뜨려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한 초등학교 교사가 만취해 길가에서 잠들었다가 자신을 깨운 경찰관 2명을 폭행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공무집행방해 CG [연합뉴스 자료]
공무집행방해 CG [연합뉴스 자료]

전주지법 형사4단독 김선용 부장판사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전북 모 초등학교 교사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31일 오후 7시 40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길가에서 술 취해 잠을 자다 출동한 경찰관 2명이 자신을 깨우자 욕을 퍼붓고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왜 자고 있는데 깨우고 00이야"라며 욕을 하며 경찰관들의 얼굴과 목, 배, 정강이 등을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경찰관 한 명은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6주의 중상을 입었다.

전북도교육청은 오는 20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징계할 예정이다.

김 판사는 "피고인이 술에 취해 피해자에게 가한 상해의 정도가 가볍지 않다"라며 "다만, 잘못을 진지하게 반성하고 합의한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17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