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화랑' 이다인 "키스신 편히 찍었지만 반류는 이상형 아녜요"

견미리의 딸, 이유비의 동생…"홀로서고 싶어 이름 바꿔"
"양세형이나 헨리와 '우결' 출연하고 싶어요"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실제로 수연이처럼 애정표현을 적극적으로 하는 편이에요. 또 안정적인 연애보단 서로 좋아서 죽고 못 사는, 넘치는 사랑을 하고 싶고요."

종영을 앞둔 KBS 2TV 월화극 '화랑'에서 귀족 가문의 당찬 아가씨 수연을 연기했던 배우 이다인(26·본명 이주희). 댕기 머리를 풀고 한복을 벗으니 수연보다는 다소곳하고 조용한 이미지인데, 성격은 극 중 그대로인가 보다.

이다인은 20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수연과 반류(도지한 분) 커플의 이야기가 주인공 커플만큼이나 인기를 얻은 데 대해 "우리 커플이 진지하기보다 귀엽고 유쾌한 부분이 많고, 시원시원한 수연 덕분에 이야기 전개도 빨라 많이 사랑해주신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마지막회에서 반류와 수연의 해피엔딩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살짝 귀띔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도지한에 대해선 "앞에선 낯간지러운 말을 잘 못 하지만 뒤에서는 챙겨주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화제가 된 키스신을 촬영할 때 몇 번 NG가 나긴 했지만 워낙 도지한과 친해진 상태에서 찍어 편했다고 전했다. 뒤늦게 메이킹 영상을 함께 보면서 "우리가 이렇게 부끄러워했나?"라고 의아해했을 정도.

KBS 제공
KBS 제공

도지한과 찰떡궁합을 보인 이다인, 그런데 실제 이상형을 들어보니 어째 반류와는 거리가 좀 멀다.

그는 "전 '내가 정말 사랑받고 있구나'하는 게 느껴질 정도로 표현을 잘해주는 남자가 좋다. 그렇지 않으면 제가 상처를 받기 때문"이라며 "그런 면에서 반류는… 탈락!"이라고 웃었다.

시청률에선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지만, 그래도 '화랑'은 배우 이다인을 알리는 데 충분한 계기가 됐다. '화랑'에 꼭 참여하고 싶어서 열심히 오디션을 준비한 보람이 있었다고.

이다인은 "등장인물이 워낙 많아서 반류와 수연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지 못했고, 수연이는 선문(화랑 합숙공간) 안에 있지 못해서 다른 출연자들과 어울릴 기회가 많지 않은 점이 아쉬웠지만 그래도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 중 아웅다웅하는 친오빠 수호 역할의 최민호에 대해선 "실제로 오빠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항상 생각했는데 수호는 딱 제가 원하던 오빠상"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잘생기고 인기 많고 장난을 잘 치지만 뒤에선 잘 챙겨주지 않느냐. 민호 오빠도 실제로 다정다감하다"고 덧붙였다.

선문의 담을 사이에 두고 수연과 '밀담'을 나누는 아로 역의 고아라에 대해선 "저보다 한참 선배인데 먼저 편하게 지내자고 얘기해줬고 카메라 구도 등을 잘 알려줬다"며 "언니가 털털해서 지금도 간간이 만난다"고 말했다.

이다인은 알려진 대로 어머니가 배우 견미리, 언니가 이유비다.

이 사실을 밝히지 않고 홀로 서고 싶어 주희라는 본명을 버리고 이다인으로 배우 생활을 시작한 그녀인 만큼 가족 얘길 꺼내기가 부담스러웠겠지만, 먼저 언니 얘길 하며 "이젠 괜찮다. 힘이 되는 면도 많다"고 의연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화랑'을 보시고 뭐라 하실지 떨렸는데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며 "언니는 제가 예쁘게 나온다고 격려해줬다. 다만 가족들의 반응이 떨려서 함께 모니터링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언니 이유비에 대해선 "언니는 동생 같은 언니다. 저는 생각이 많고 겁도 많고 주저하는 것도 많은데 언니는 거침없고 순수하고 귀엽다"며 "그래도 언니가 저보다 작품을 많이 해서 이런저런 조언을 많이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다인은 동생이지만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성악을 전공했던 언니보다 먼저 연기공부를 시작했다. 그러나 늦게 찾아온 진로 고민에 배우로 데뷔해야겠다는 결심이 늦어졌고 언니가 그사이에 먼저 데뷔했다.

그러나 욕심과 열정은 누구에게 밀리지 않는다.

이다인은 "앞으로 정통사극에서 장희빈 같은 악역을 해보고 싶고, 로맨틱 코미디나 스릴러도 하고 싶다"며 "예능 프로그램을 즐겨보는데 음악방송 MC나 MBC TV '우리 결혼했어요'에도 출연해보고 싶다"고 의욕을 내비쳤다.

함께하고 싶은 '우결' 파트너로는 개그맨 양세형과 가수 헨리를 꼽았다.

또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로는 남자는 조정석, 여자는 언니 이유비를 꼽았다. 그는 "언니와 시트콤에서 '현실 자매'로 출연하면 재밌을 것 같다"며 웃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20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