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국회·정부도 적극지원'…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유치 탄력받나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유치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회와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진홍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20일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세계잼버리대회 유치위원장인 이주영 의원을 만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잼버리대회 유치는 전북도만의 일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현안"이라며 "국회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일들을 찾아 돕겠다"고 밝혔다.

이주영 의원도 "유치 경쟁 상대인 폴란드를 반드시 이길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의 가교 구실을 충실히 하고 유치활동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세계잼버리대회 유치위원회 발대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잼버리대회 유치위원회 발대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대회 유치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 강은희 장관은 지난 14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유치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의 관심과 협조를 공식 요청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이와 관련 '각 부처가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통해 세계잼버리대회 유치활동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해 기획재정부도 국제행사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대회가 새만금의 미래와 발전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해 국가 차원의 지원을 결정했다.

2023년 8월에 12일간 열리는 이 대회는 160여개국 5만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참가비(310억원)·국비(54억원)·지방비(127억) 등 총 사업비는 491억원이다.

아프리카서 세계잼버리대회 유치 활동하는 전북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리카서 세계잼버리대회 유치 활동하는 전북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와 한국스카우트연맹 등은 지난해부터 유럽, 아프리카, 중남미 등을 돌며 개최 예정지인 새만금지구를 소개하고 협조를 당부하는 등 유치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5년 2023년 잼버리대회 국내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전북은 현재 폴란드와 경합을 벌이고 있다.

2023년 대회 개최지는 올해 8월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제41회 세계스카우트연맹 총회에서 결정된다.

회원국은 모두 163개국이며, 회원국은 총회에서 6표씩(총 978표)을 행사한다.

도는 이 대회를 유치하면 직·간접적으로 총 80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진홍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폴란드는 전·현직 대통령이 유치활동에 직접 나선 상황"이라며 "우리 정부 부처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힘을 보탠다면 반드시 유치에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20 15: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