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어린이·청소년 출연 프로 ⅓ '정신 충격적·외모주의 자극'

방심위 보고서…"어린이·청소년 출연 프로 문제 심각"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어린이나 청소년이 출연하는 TV 프로그램 약 3편 중 1편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정신적 충격을 주거나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기는 등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3일 한국여성커뮤니케이션학회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출한 '어린이·청소년 출연 TV 프로그램 내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케이블TV에서 방송된 어린이·청소년 출연 프로그램 149편을 분석한 결과 31.5%인 47편에서 이 같은 문제점이 지적됐다.

문제점을 유형별로 보면 어린이나 청소년 연기자가 '정신적 충격을 주는 장면에 출연'한 경우가 34.0%인 16편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편견에 근거한 차별이나 무시' 12편(25.5%), '외모지상주의'와 '성인 관점에서의 프로그램 진행' 각 6편(12.8%), '성(性)적 대상화' 4편(8.5%),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받는 장면 출연' 3편(6.4%) 등 순이다.

연예오락 프로그램에서는 '편견에 근거한 차별이나 무시' 10편, '성인 관점에서의 프로그램 진행' 5편, '성적 대상화' 4편, '외모지상주의' 3편 등 총 21편에서 문제가 지적됐다.

드라마는 13편에서 '정신적 충격을 주는 장면 출연'이 나왔다. 교양정보 프로그램은 '외모지상주의' 3편, '편견에 근거한 차별이나 무시'와 '정신적 충격을 주는 장면 출연' 각 2편 등 13편이 문제였다.

보고서는 SBS '육룡이 나르샤'의 경우 육룡 중 한 명인 이방원이 어린 시절 세도가인 이인겸 집에서 여성들이 돼지에 젖을 주는 모습을 목격하는 장면을 '정신적 충격을 주는 장면 출연'의 사례 중 하나로 지적했다.

'편견에 근거한 차별이나 무시'의 사례로는 육아 프로그램인 KBS1 '엄마의 탄생'에서 출연자인 14개월 여아에게 '여자라면 외출 전 꽃단장은 필수'라고 하고, 6개월 된 남아에게는 '웬만해서는 울지 않는 상남자'라는 자막을 내보낸 것을 꼽았다.

TV조선 '난생처음'에서 6살 여아 출연자에게 '바라만 봐도 눈이 부시다' '청순 미녀의 대반전' 등의 자막을 사용한 사례 등은 어린이·청소년에게 외모지상주의적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어린이·청소년 출연 프로그램 약 10편 중 7편은 성인 대상 프로그램이고, 오후 8시 이후 시간대에 방송된 점 등이 문제점으로 꼽혔다.

보고서는 "어린이·청소년 출연 프로그램의 내적·외적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어린이·청소년 인권보호에 대한 재교육, 사전규제·자율규제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어린이·청소년 출연 TV 프로그램 내용 분석' 보고서 중
'어린이·청소년 출연 TV 프로그램 내용 분석' 보고서 중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23 05: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