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육사 졸업식 1∼3등 모두 여자생도…개교이래 처음

육사 졸업식 1~3등 차지한 여생도들
육사 졸업식 1~3등 차지한 여생도들(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4일 오후 서울 노원구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육사 73기 졸업식에서 1, 2, 3등을 차지한 이은애(왼쪽 두번째부터), 김미소, 이효진 생도가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으로부터 상장을 전달받은 후 경례하고 있다. 졸업성적 1∼3등을 모두 여생도가 차지한 것은 육군사관학교 개교 이래 처음이다. yangdoo@yna.co.kr
1등 이은애·2등 김미소·3등 이효진…누적 졸업생 2만명 돌파

육사 1등으로 졸업하는 이은애 생도. [육군 제공]
육사 1등으로 졸업하는 이은애 생도. [육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육군사관학교 사상 처음으로 졸업성적 1∼3등을 모두 여생도가 휩쓸었다.

육군은 24일 오후 2시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개최하는 제73기 육사 졸업식에서 이은애(24) 생도가 전체 248명의 졸업생 중에서 최고 성적을 기록해 대통령상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2등인 국무총리상은 김미소(22) 생도, 3등인 국방부장관상은 이효진(23) 생도가 각각 수상한다.

이들은 모두 여생도로 육사에 여생도가 입학하기 시작한 1998년 이래 1등이 여생도에 돌아간 경우는 그간 2차례(2012년·2013년) 있었지만, 1∼3등을 모두 여생도가 차지한 것은 처음이다.

올해 졸업생 중 여생도는 모두 24명으로, 전체의 10% 정도에 불과하다.

이은애 생도는 "부족한 체력을 키우기 위해 매일 5km 이상 뛰었고 여자축구 리그전에도 꾸준히 참여했다"면서 "지식을 머리에 담고 조국을 가슴에 새기며, 애국심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정예장교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졸업성적은 성적(50%)과 군사적 역량(25%), 신체적 역량(15%), 내무생활·리더십(10%) 등을 평가해 결정된다. 육사는 2015년부터 성적이 차지하는 비중을 73.5%에서 50%로 낮춰 지(知)·인(仁)·용(勇)을 겸비한 인재 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학업성적과 훈육·체육·동기생 평가 등 종합 평가를 통해 가장 모범적인 생도생활을 실천한 생도에게 수여하는 '대표 화랑상'은 조성래(23) 생도에게 돌아갔다.

특이한 경력의 생도들도 눈길을 끌었다.

강솔(23) 생도는 할아버지(예비역 중령 강경식·육사 15기)와 아버지(국군수도병원 진료부장 대령 강철환·육사 46기)의 뒤를 이어 3대째 육사 장교로 임관한다.

이상호(24) 생도는 아버지(전 정보통신학교장 소장 이명노·육사 36기)의 뒤를 이어 통신장교로, 이상준(23세/94년생) 생도는 아버지(전 방공학교장 예비역 준장 이달우·육사 36기)처럼 방공장교의 길을 걷게 됐다.

한편 1946년 5월 1일 육사의 전신인 조선국방경비사관학교가 태릉에서 개교해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래 올해로 2만 번째 졸업생이 탄생했다.

육사 1∼10기 졸업인원은 5천180명이며, 1951년 경남 진해에서 정규 4년제 학교로 재개교 이후 현재까지 졸업인원은 1만4천656명이다. 이름의 '가나다'순으로 부여된 군번에 따라 2만 번째 졸업의 주인공이 된 이하연(25) 생도는 "육군 장교의 꿈을 이루게 된 오늘 큰 선물을 받게 돼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날 졸업하는 73기 생도들은 다음 달 8일 계룡대에서 열리는 합동 임관식에서 소위로 임관하며, 각 병과학교에서 초등군사교육을 이수한 뒤 야전부대 소대장으로 근무하게 된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24 09: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