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서울대 학생회도 '대행체제'…'외모비하' 논란 총학생회장 사퇴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다른 학생의 외모를 깎아내린 과거 발언이 알려져 직무가 정지되고 사퇴권고를 받은 서울대 총학생회장이 결국 물러났다.

7일 서울대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탁규 총학생회장이 5일 사퇴했다고 공고했다.

이 총학생회장은 사퇴문에서 "부족하고 바르지 않은 언행을 했고 이로 인해 많은 학우께 상처와 아픔을 드렸다"면서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작년 11월 당선된 그는 2015년 새내기새로배움터에서 연극을 해설하는 역할을 맡은 학생을 두고 "얼굴을 보니 왜 내레이션을 하셨는지 알겠네요"라고 말한 것 등 과거의 외모 비하 발언이 당선 직후 알려져 직무가 정지됐다.

지난달 28일 열린 서울대 임시전체학생대표자회의(전학대회)에서는 이 총학생회장의 사퇴를 권고하는 안이 찬성 74표, 반대 15표, 기권 19표로 통과됐다.

이 총학생회장의 사퇴로 총학생회장 직무는 부총학생회장이 대행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07 07: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