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부산기록관 일제잔재 '향나무' 해군부대로 이식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일제 잔재 논란이 불거졌던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의 일본산 향나무가 부산 해군작전사령부로 자리를 옮겼다.

부산기록관은 최근 본관 정문 양쪽에 6그루씩 있던 일본산 가이즈카 향나무 12그루를 해군작전사령부에 무상으로 양여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기록관 관계자는 "일제가 민족정기를 억압하려고 국내에 유행시킨 향나무를 본관 앞 조경수로 두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처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일본산 향나무 이식 전후
일본산 향나무 이식 전후[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 제공=연합뉴스]

향나무 12그루는 해군작전사령부 본청 인근 화단에 자리 잡았다.

해군은 강한 해풍으로 화단의 나무가 고사하는 현상이 발생, 화단 복원을 추진하던 중에 부산기록관이 향나무 처분을 검토한다는 소식을 듣고 협조를 요청했다.

해군 관계자는 "버려질 나무를 활용해 부대 내 다른 나무의 생육을 돕기 위한 조치"라며 "향나무를 옮겨심은 장소는 상징성이 있는 곳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해군작전사령부로 향하는 일본산 향나무
해군작전사령부로 향하는 일본산 향나무[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연합뉴스]

부산기록관은 올해부터 추진할 예정인 '실록의 숲' 조성에 앞서 전문가들에게 부산기록관의 조경을 자문한 결과 이 향나무가 일제의 잔재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전문가들은 국보인 조선왕조실록 등이 보관된 부산기록관 본관 앞에 이런 향나무를 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다.

가이즈카 향나무의 가지와 잎이 하늘로 뻗은 모습은 일본인의 기상을 상징한다는 것이다.

부산기록관의 향나무는 초대 조선통감인 이토 히로부미가 1909년 대구에 갔다가 달성공원에 기념식수한 것과 같은 종류다.

달성공원 행사 이후 한반도에서 기념식수 수종으로 유행해 전국 곳곳에 자리 잡게 됐다.

부산기록관은 이번 일을 계기로 내부를 일반에 개방하는 '실록의 숲'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실록의 숲 사업은 향후 5년간 부산기록관 내에 표지석 숲, 기록문화 광장, 기록문화 정원, 기록문화관, 사고 봉안길 등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개방하는 조치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08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