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심상정 "사드'도둑' 반입" 규탄…비상경제안보대책회의 제안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8일 한반도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전개가 본격화한 것을 두고 "사드 '도둑' 반입은 안보와 국익을 조금이라도 생각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책 발표하는 심상정 대표
정책 발표하는 심상정 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대표가 6일 서울 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17 자립생활 콘퍼런스 'Reset! 장애인정책'에서 축사 겸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2017.3.6
jjaeck9@yna.co.kr

심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퇴출 위기에 내몰린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 안보를 볼모로 한 마지막 정치 도박을 자행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박근혜 정부 내내 계속된 눈치외교가 만든 외교안보참사는 대표적 국정농단"이라며 "박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수구 보수가 남긴 많은 적폐 중 안보를 정치에 악용하는 '안보장사'가 최악의 적폐"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중국을 향해서도 "'반 보호무역' 깃발을 든 시진핑 주석의 중국이 노골적으로 무역 보복을 가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일"이라며 "양국의 오랜 우의가 더 훼손되기 전에 경제·문화 보복조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사드 배치와 관련한 문제를 풀 방안으로 여야에 '비상경제안보대책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심 대표는 "초당적으로 신망받는 외교안보전문가를 '국회 사드특사'로 임명해 주변 관련국과 실질적인 대화·조정에 나서게 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야당만이라도 기구를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08 11: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