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심재철 "남에게는 승복하라며 자신은 불복"…朴 前대통령 비판

박 전 대통령, 사실상 '헌재 불복' (PG)
박 전 대통령, 사실상 '헌재 불복' (PG)[제작 조혜인]
"대통령 한 사람부터 헌법을 지키지 않는다면 누가 헌법 준수하나"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인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13일 "헌법재판소 결정에 승복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말은 다른 사람은 물론 자기 자신에게도 해당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남에게는 승복하라면서 자신은 불복이라면'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사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말함으로써 승복한다는 말 대신 오히려 불복을 암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소속 정당인 한국당에서 이 같은 '사저 발언'을 공개 비판한 것은 심 부의장이 처음이다.

심 부의장은 박 전 대통령이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안의 국회 통과 후 '헌재 판결에 승복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세종시 수도이전 위헌 결정 때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곧 헌법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예로 들며 박 전 대통령의 태도를 지적했다.

심 부의장은 "얼마 전까지 헌법의 마지막 수호자였던 대통령이었던 사람이 이렇게 헌법을 무시하는 듯해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을 했던 사람부터 헌법을 지키지 않는다면 과연 일반 국민의 헌법과 법규의 준수는 얼마나 기대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태극기와 촛불로 갈라진 국민에게 대통합을 당부했더라면 정말 좋았을 텐데 그렇게까지는 아닐지라도 최소한 '동의할 수는 없지만 받아들인다'는 정도의 발언이라도 기대한다면 무망한 것일까"라고 밝혔다.

비박(비박근혜)계인 심 부의장은 지난해 말 바른정당 창당에 동참할 뜻을 밝혔다가 탈당을 보류했으며, 박 전 대통령 탄핵 결정 후 추가 탈당할 가능성이 있는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3 09: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