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특허청, 존속기간 끝난 특허로 필리핀 돕는다

일랑일랑 허브오일 연구센터 개소식
일랑일랑 허브오일 연구센터 개소식(서울=연합뉴스) 특허청이 한국발명진흥회와 13일 필리핀 딸락 주 아나오 군에서 개최한 일랑일랑 허브오일 연구센터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필리핀 '일랑일랑 허브 오일센터' 개원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은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의 하나로 필리핀 딸락 주 아나오 지역에 '일랑일랑 허브 오일센터'를 개원했다고 13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박성준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 임현석 다자기구팀장, 강철환 한국발명진흥회 경영기획처장, 레니 로브래도 필리핀 부통령, 베니그노 아키노 전 대통령과 수잔 얍 딸락 주 주지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이란 존속기간이 만료된 특허를 활용해 극빈국이나 개도국의 생활 속 어려움을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여주는 사업이다.

특허청은 2013년 오일 추출과 관련한 기술·장비와 숙련된 인력이 부족한 필리핀 아나오 지역에 적정기술을 개발해 지원했고, 현지 연구기관인 '필멕'과 협력해 품질이 개선된 오일추출기 시제품을 제작·보급했다.

지역 환경과 특성을 고려해 고안되는 기술인 '적정기술'은 첨단기술에 비해 적은 비용으로 사업을 구현할 수 있어 최빈국과 개도국에 적합하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는 한국국제협력단과 한국발명진흥회의 공공협력사업으로 오일추출기 10대를 추가로 공급해 이번에 허브 오일센터의 문을 열게 됐다.

특허청은 필리핀 아나오 지역 주민들이 일랑일랑 에센셜 허브 오일제품을 시판할 수 있도록 기술과 브랜드 교육도 해 왔다.

레니 로브래도 부통령은 "한국의 지식재산 나눔사업은 전통적 우방인 한국과의 협력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지역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념촬영하는 박성준(앞줄 왼쪽 4번째) 특허청 국장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기념촬영하는 박성준(앞줄 왼쪽 4번째) 특허청 국장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박성준 특허청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축사에서 "필리핀은 한국전 당시 전투부대를 파병해 준 고마운 우방이고, 오늘날 한국의 발전은 이러한 우방과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가능해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식재산 나눔사업으로 우리의 발전 경험과 성과를 여러 개도국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3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