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온난화 주범' 이산화탄소 고효율 자원으로 바꾼다

포스텍, 액체-기체 '계면 흐름' 이용 포집·전환 시스템 개발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스텍 연구팀이 지구 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고효율자원으로 바꾸는 기술을 개발했다.

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할 수 있어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수익도 창출하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텍(포항공과대)은 화학공학과 김동표 교수팀이 기체와 액체 사이 계면 흐름을 이용해 더 쉬운 조건에서 이산화탄소를 자원화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액체와 기체 사이 계면에 고정된 촉매가 구조체를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과 전환을 동시에 일어나게 하는 방식이다.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기체를 흘려보내면 액체는 구조체 위를, 기체는 구조체 틈새를 흘러나가며 생기는 기체와 액체 사이의 계면 흐름이 물질 전달을 촉진해 전환 반응이 일어난다.

연구팀은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천연가스를 이용한 실험에서 11%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이 가운데 최대 97%를 의약품 원료 물질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고농도 이산화탄소를 고부가가치 자원으로 만들어 낼 뿐 아니라 이산화탄소가 혼합된 천연가스를 정제할 수 있어 앞으로 이산화탄소 기반 화학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지에 실렸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의 리더연구자 지원사업으로 연구했다.

포스텍 김동표 교수 [포스텍 제공=연합뉴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5 11: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