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조계사 287억·봉은사 310억…조계종 직영사찰 연간수입 급증

조계종, 첫 공개 연주암 포함 직영 5곳 2016년 수입 공개

조계사 앞마당에 걸린 오색 연등 2016.4.17 [연합뉴스 자료사진]
봉은사 산수유 2016.3.19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조계사와 봉은사의 지난해 수입이 전년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조계종 총본사 성역화 불사와 템플스테이 건립을 위한 기금 마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16일 대한불교조계종은 종단 홈페이지에 서울 조계사와 봉은사, 강화 보문사, 경산 선본사, 과천 연주암 등 직영사찰 5곳의 2016년도 사찰재정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조계사와 봉은사의 총수입(일반·특별회계 수입)은 각각 287억3천800만 원, 309억9천5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조계사의 총수입은 전년과 비교하면 86억8천900여만 원(약 43%)이 늘어났다. 봉은사는 전년보다 99억800여만 원(약 47%)이 증가했다.

조계사의 경우 2015년 46억6천100만 원에 그쳤던 불사 특별회계 수입이 지난해 129억9천300만 원으로 급증했다. 봉은사 불사 특별회계 수입도 2015년 6억2천600만 원에서 지난해 86억3천700만 원으로 대폭 늘었다.

조계종 관계자는 "조계사의 경우 총본산 성역화, 봉은사는 템플스테이 건물 건립 등 대형 불사를 앞두고 있어 관련 수입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선본사와 보문사의 지난해 총수입은 101억1천400만 원과 48억9600만 원을 기록했다. 특히 대표적 기도사찰인 선본사(갓바위)의 경우 불공 수입이 41억8천500만 원으로 일반수입(70억400만 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해 직영사찰로 전환된 과천 연주암은 이번에 재정 현황이 처음 공개됐다. 연주암의 총수입은 31억3천500만 원으로 일반회계 수입 19억600만 원, 특별회계 수입 12억2천900만 원이었다.

조계종은 지난해 직영사찰의 재정 현황을 처음 공개했다. 자세한 재정 현황은 종단 홈페이지(www.buddhis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능 앞두고 갓바위에 몰린 학부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6 14: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