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종인 "빅텐트 불가능하고…개헌 빈공약될 것"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찾아 환담…본인 대선 출마 "고심 중"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18일 그의 탈당 이후 부상한 빅텐트 구상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이날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있는 부산 해운정사를 찾아 스님과 환담한 뒤 사찰을 나서며 "나는 빅텐트라는 이야기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이해관계가 모두 다른 사람들인데 그게 금방 쉽게 될 일인가. 나는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가 이뤄졌으면 좋겠지만 여러 다른 형태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대선 출마 질문에 대해서는 "그것은 나중에 (내가) 어떤 결정을 하는가를 지켜봐 달라"면서도 "솔직히 고민을 많이 했다. 내가 혼자의 힘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할 때가 되면 (출마를 )결심할 수도 있으며 곧 밝힐 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만난 김종인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만난 김종인(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왼쪽)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8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정사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인 진제(오른쪽) 스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3.18
pitbull@yna.co.kr

김 전 대표는 개헌과 관련 "국회 개헌특위가 가동 중이기 때문에 특위에서 어떤 판단을 하는가에 따라서 가능할 수도 있고, 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3당은 합의해 개헌법안을 발의한다고 하지만 민주당이 흔쾌한 자세를 보이지 않아 대선 전에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대선 후 개헌 전망에 대해서도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개헌을 내년 지방선거에 국민투표로 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여건상 어려워 결국은 빈공약이 될 공산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대선이 끝나면 바로 하반기 정기국회 들어가고 더구나 예산심의는 새 정부의 예산이기 때문에 간단히 넘어가질 않을 것이다. 해를 넘기면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당이 선거에 매달리게 된다"면서 "차분하게 개헌을 할 준비태세를 갖출 수가 없다"며 개헌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부산 해운정사의 김종인
부산 해운정사의 김종인(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8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정사에서 대선 정국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2017.3.18
pitbull@yna.co.kr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8 14: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