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北, '전략적 인내 끝났다'는 美틸러슨에 '근원 모른다' 비난

윤병세-렉스 틸러슨 공동기자회견
윤병세-렉스 틸러슨 공동기자회견
북한 외무성 대변인 "우리에게 통하지 않는다는 것 곧 알게 돼"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지난 17일 서울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을 향해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아 "근원을 모른다"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오바마가 백악관을 떠나는 날까지 입이 닳도록 외워온 (대북)제재 타령을 이제는 틸러슨이 그대로 받아 외우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어 "문제는 오바마도 틸러슨도 왜 우리(북한)가 핵무장에로 나가지 않으면 안되였는지, 오늘날 우리가 왜 핵무력 강화에로 나가고 있는지 그 근원을 모르는 데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기업가 출신 당국자들이 우리를 놀래어보려고 생각했다면 그런 것이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곧 알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눈을 크게 뜨고 세계를 똑바로 보아야 한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18일 강행한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시험이 어떤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가를 곧 보게 될 것이라며 추가 도발을 시사하기도 했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0 23: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