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만 29세 나겔스만 감독, 독일축구협회 올해의 감독상 수상(종합)

나겔스만 감독
나겔스만 감독독일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의 율리안 나겔스만(29) 감독[EPA=연합뉴스]
나겔스만 감독
나겔스만 감독독일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의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왼쪽)이 21일 (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그라벤브러치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2016년 올해의 독일 감독상'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호펜하임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을 이끄는 젊은 지도자,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이 '2016년 올해의 독일 감독상'을 받았다.

만 29세인 나겔스만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그라벤브러치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신인 감독으로서 큰 상을 받아 매우 영광이다. 말을 잇지 못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나겔스만 감독은 2015년 10월 호펜하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분데스리가 역사상 가장 어린 감독이었다.

그는 나이만 어린 것이 아니었다. 20세 때 무릎 부상으로 은퇴한 무명 선수 출신인 데다 감독으로서 별다른 경험도 없었다.

이력서에 쓸 만한 이력은 19세 이하 호펜하임 유스팀을 맡은 게 전부였다.

독일 언론은 '축구팬들의 이목을 끌기 위한 경영진의 실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나겔스만은 언론의 비판에 아랑곳하지 않고 팀을 뜯어고쳤다.

유스 팀에서 눈여겨보던 젊은 선수들을 적극적으로 중용했고, 팀 워크에 초점을 맞췄다.

강등권에 머물던 호펜하임은 2015-2016시즌을 15위로 마쳐 1부리그 잔류에 성공했고, 올 시즌엔 25경기에서 11승 12무 2패 승점 45점을 기록해 4위를 달리고 있다.

3위 도르트문트와 격차는 단 승점 1점 차이다.

나겔스만 감독은 1987년 7월 23일생으로 만 29세다.

선수로서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이상 FC바르셀로나)와 동갑이다.

한국 선수로는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서 뛰는 박주호, 전북 현대 수비수 최철순과 나이가 같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9: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